“尹, 반성 없이 빈 껍데기 대담”…金여사 의혹 재점화 나선 민주당|동아일보

|

[ad_1]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4.2.8/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의 전날 신년 대담에 대해 8일 “빈 껍데기 대담”이라고 혹평했다. 특히 김건희 여사의 명품 디올 백 수수 논란에 대해 윤 대통령이 사과하지 않은 것을 두고 맹비판했다. 설 명절 연휴를 앞두고 김 여사 의혹을 앞세워 ‘정권심판론’에 불을 당기겠다는 의도다.

민주당 홍익표 원내대표는 8일 당 정책조정위원회의에서 “거듭되는 실정과 잘못에도 반성 한마디 없이 변명으로 시작해 자기합리화로 끝낸 빈 껍데기 대담”이라며 “국민적 지탄을 받고 있는 문제들에 대해 자유로운 질문과 진실한 답변이 아닌 변명으로 넘어가고자 해서 오히려 분노만 키운 것”이라고 했다. 특히 김 여사 디올 백 수수 논란에 대해 “명품백을 명품백이라 부르지 못하는 앵커, 뇌물성 명품백 불법 수수 문제를 ‘아쉽다’고 넘어가려는 모습은 국민과 법 위에 군림하는 오만을 다시 확인시켰다”며 “윤 대통령은 정치 검사 시절 범죄 혐의자가 ‘죄를 저지른 것은 아쉽다’고 하면 그런 혐의자를 풀어줬는지 묻고 싶다”고 했다. 대담 방송을 내보낸 KBS를 겨냥해서도 “KBS의 책임도 매우 크다”며 “전두환 시절의 어용 방송으로 되돌아간 것 같다”고 했다.

민주당은 이날 대담 내용을 비판하는 논평 2개를 연이어 냈다. 박성준 대변인은 “일선 공무원들이 뇌물을 받아도 민원인을 박절하게 대할 수 없어서인가”라고 따져물었다. 이어 추가로 낸 논평에서는 “파우치라고 우기면 김 여사가 받은 것이 뇌물이 아니게 되느냐”며 “‘몰카’ ‘공작’ 운운하며 국민의 눈을 가리려는 대통령의 뻔뻔함에 혀를 내두를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준석 대표가 이끄는 개혁신당은 논평에서 “명품백을 명품백이라 부르지 못하고 이 악물고 ‘조그마한 파우치’라고 표현하는 사회자의 모습이 애처롭다. 성의를 거절하지 못해 생긴 일로 축소하고자 하는 몸부림에 왜 부끄러움은 늘 국민의 몫인지 개탄하게 된다”고 비판했다. 이낙연‧김종민 공동대표가 있는 새로운미래도 “대통령 가족의 해명을 위해 공영방송이 홍보대행사가 된 비극을 보았다”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임종석은 안되고, 추미애는 되나”…野, 컷오프 앞두고 ‘명문 내전’ 격화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