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설 맞아 해병대 2사단 찾아 격려…”적 도발시 압도 대응” 지시

|

[ad_1]

윤석열 대통령이 설 명절인 10일 경기 김포시 해병 청룡부대(2사단)를 방문해 생활관에서 장병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10일 설을 맞아 해병 청룡부대(2사단)를 찾아 장병들을 격려하고, 적 도발에 즉각 대응할 수 있는 대비 태세를 갖추라고 거듭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정종범 해병대 2사단장으로부터 군사 대비 태세를 보고받고 “적이 도발할 경우 ‘선조치, 후보고’ 원칙에 따라 한 치의 망설임 없이 단호하고 압도적으로 대응하여 적의 의지를 완전히 분쇄하라”며 이같이 밝혔다고 김수경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윤 대통령은 “해병대 2사단은 6·25 전쟁 당시 도솔산 전투에서 혁혁한 공을 세워 이승만 대통령으로부터 ‘무적 해병’의 휘호를 받았고, 서울 수복 작전 때는 최선봉에서 눈부신 전과를 거둔 역사적인 부대”라고 평가했다.

이어 “전통과 명예에 걸맞게 확고한 대비 태세를 갖추고 있어 든든하다”며 “장병들이 더 좋은 여건에서 근무할 수 있도록 군 지휘부가 더 관심을 갖고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서 “병사와 초급 간부들이 임무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꼼꼼히 살펴 지원하고, 중견 간부와 지휘관들의 임무 여건도 부족함이 없도록 세심하게 지원하라”고 주문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병영 생활관에서 장병 간담회를 진행했다.

윤 대통령은 “해병대에 자원입대해 서부 전선 최전방을 굳건히 지키고 있는 장병들 덕분에 국민들이 안심하고 생활하고 있다”며 “오늘날에도 ‘무적 해병’ 정신을 해병대의 정신 전력으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 장병이 ‘강도 높은 훈련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해 달라’고 하자 윤 대통령은 “여러 부대를 다녀봤지만 고강도 훈련을 지원해 달라는 이야기는 처음 듣는다. 올해는 국운이 뻗치려나 보다”라고 치하하기도 했다.

아울러 장병들은 사회 진출 대비 진로상담 프로그램 확대·통역 전문 인력 관리·금융 교육 확충 등을 건의했고, 윤 대통령은 관계 부처에서 이를 적극 검토해 추진하라고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이후 장병 부모들과의 설맞이 ‘깜짝’ 영상 통화를 연결해 인사를 나눴다.

윤 대통령은 “많이 보고 싶으시죠? (장병들은) 건강히 잘 지내고 있습니다. 걱정하지 마십시오”라고 말했다.

간담회 후 윤 대통령은 다연장 타격체계 ‘천무’ 진지를 방문해 적 도발에 즉각 대응할 수 있는 대비 태세를 갖추라고 지시했다.


이어 2사단 본청 사열대에서 장병들과 일일이 악수하며 직접 격려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설 명절인 10일 경기 김포시 해병 청룡부대(2사단)를 방문해 장병들과 파이팅을 외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설 명절인 10일 경기 김포시 해병 청룡부대(2사단)를 방문해 장병들과 파이팅을 외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설 명절에도 국가안보를 위해 근무하고 있는 장병들 덕분에 국민들과 우리의 가족들이 즐거운 명절을 보내고 있다”고 다시 한번 감사를 전했다.

이어 “군 통수권자로서 해병대 장병들이 자부심을 갖고 건강하게 근무할 수 있도록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방명록에는 ‘호국충성 무적해병 청룡부대’라고 적었다.

이날 방문에는 인성환 국가안보실 제2차장, 최병옥 국방비서관 등이 수행했다.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