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설 앞두고 성수동 시장서 한과·전 구매…“전기료도 깎아드리겠다”|동아일보

|

[ad_1]

청년 상인들에 “고기 색깔 곱다…많이 파시라”

윤석열 대통령은 설 명절을 앞둔 8일 오전 서울 성수동 중곡제일시장을 찾아 상인들을 격려하고 제수용품과 먹거리를 구매했다.

이날 오전 성수동에서 열린 민생토론회를 마친 윤 대통령은 곧바로 인근 전통시장을 방문했다. 윤 대통령의 방문에 많은 시민들과 상인들의 환호성이 터져나왔다.

윤 대통령은 “우리 경제수석이 중곡동에 (집이) 있는데 여기 시장에서 자주 장을 본대요. 여기로 저를 끌고 왔어요”라며 웃으며 상인들과 이야기를 나눴다.

윤 대통령은 시장 내 여러 점포를 방문하며 어떤 물건이 가장 많이 나가는지, 가격은 어떤지 등을 물었다. 명절 대목을 앞둔 전통시장 현장 상황을 점검한 윤 대통령은 전, 한과, 떡 등 명절 음식을 구매했다.

한 전집에 들어선 윤 대통령은 “빈대떡, 부추전을 사자”고 참모들에 제안했다. 강정을 파는 상점에서는 물건을 살핀 뒤 한과를 골라 들었다.

떡집에 들어선 윤 대통령은 새해 떡국을 언급하며 “요즘은 썬 떡 말고 가래떡을 가져와서 말렸다가 먹기 전에 물에 담가 (불린 뒤 먹는다)”고 요리 비결을 털어놓기도 했다.

청년 상인들이 운영하는 한우 가게에서는 진열된 고기가 색깔이 아주 곱다며 “많이 파시라”고 응원했다.

사진 촬영을 요청하는 시민들에는 “우리 사진 한번 찍죠”라며 흔쾌히 응했다.

대통령은 꽃가게에 들러 “조금 전 민생토론회에서도 꽃집 사장님 한 분이 냉장고 가동 등에 전기료가 많이 든다고 하셨는데, 정부가 전기료도 깎아 드리겠다”며 소상공인의 고정비용 부담을 덜기 위해 정부가 노력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중곡제일시장 방문에는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대통령실 이관섭 비서실장, 성태윤 정책실장, 박춘섭 경제수석 및 중곡제일시장 상인회장 및 관계자 등이 함께했다.

윤석열 정부

연매출 1억 반찬가게 사장님, 세금 3분의1로 확 준다

[서울=뉴시스]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