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아쉽다" 했지만 '명품백 논란' 수그러들까

|

[ad_1]

윤석열 대통령이 배우자 김건희 여사의 명품백 수수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지만, 야권은 “사과는 없었다”며 일제히 비판에 나섰다. 4월 총선을 두 달여 앞두고 야당은 공세 수위를 한층 높일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실은 대담이 마무리된 만큼, 여론을 주시하면서 개혁 과제 이행에 집중하겠다는 분위기다. 다만 설 연휴를 기점으로 해당 사안의 논란이 이어진다면 여권엔 상당한 부담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윤 대통령은 지난 7일 밤 방송된 KBS ‘특별 대담 대통령실을 가다’에서 김 여사 명품백 수수 논란에 대한 입장을 상세히 설명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매정하게 좀 끊지 못한 것이 어떤 문제라면 문제고 좀 아쉽지 않았나 생각이 된다”며 “앞으로는 선을 분명하게, 국민들께서 오해하거나 불안해 하시거나 걱정 끼치는 일이 없도록 그런 부분들은 분명하게 해야 될 것 같다”라고 밝혔다.

이어 제2부속실을 비롯한 제도적 보완책들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다만 제도나 기구 신설은 근본적인 해결책은 될 수 없다는 점도 설명하면서 ‘단호한 처신’을 거듭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다만 사과나 유감 등의 표현은 사용하지 않았다. 이 사안이 ‘정치 공작’이라는 점도 명확히 했다.

앞서 대통령실은 이 논란에 대해 재미교포 목사가 김 여사 선친과 인연을 앞세워 의도적으로 접근해 치밀한 기획 아래 영부인을 불법 촬영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윤 대통령은 “시계에다 몰카까지 들고 와서 이런 걸 했기 때문에 공작”이라며 “선거를 앞둔 시점에 1년이 지나서 이렇게 이거를 터뜨리는 것 자체가 ‘정치 공작’이라고 봐야 한다”라고 말했다.

다만 “‘정치 공작’이다라고 하는 게 중요한 게 아니고 앞으로는 이런 일이 발생 안 하게 조금 더 분명하게 선을 그어서 처신을 하는 게 중요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野 “진실한 사과, 반성 없어” 일제히 비판윤 대통령의 입장에 야권은 일제히 비판에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원내대표는 8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거듭되는 실정과 잘못에도 반성 한마디 없이 변명으로 시작해 자기 합리화로 끝낸 빈껍데기 대담”이라며 “국민이 듣고자 했던 진실한 사과, 반성, 위로와 공감 어느 거 하나 담겨 있지 않다”고 혹평했다.

이낙연 전 대표, 김종민 의원이 이끄는 새로운미래의 김효은 대변인은 논평에서 “누구를 위한 대담이냐”며 “대통령 가족의 해명을 위해 공영방송이 홍보대행사가 된 비극을 보았다”고 지적했다.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는 페이스북에 “검사 시절의 대통령께서 지금 영부인과 가족을 대하는 잣대로 수사를 했다면 절대 스타 검사 윤석열은 없었을 것”이라고 했다.

새로운선택 금태섭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제3지대 제정당 원탁회의’에서 “국민은 실망을 넘어 충격을 느꼈을 것”이라며 “국민 눈높이를 맞추지 못하고 소통을 못하면 그런 모습을 보이게 된다”고 비난했다.

국민의힘은 방송 당일 공식 입장을 내지 않았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서울 노원구 연탄 나눔 봉사활동 현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 사안에 대해 대통령이 재발 방지를 비롯해 진솔한 자기 생각을 말했다”며 “평가는 국민이 하는 것”이라고 방어막을 쳤다.

다만 여당 내에서도 일부 지적은 나왔다. 김경율 비대위원은 국회에서 기자들이 ‘윤 대통령의 설명이 국민 눈높이에 맞았다고 보느냐’고 묻자 “다섯글자만 드리겠다. 대통령도 계속 ‘아쉽습니다’ 했는데 나도 똑같은 말을 반복하겠다. 아쉽습니다”라고 답했다.

대통령실, 대담 이후 여론 주시…설 연휴 기점 주목대통령실은 대담을 통해 논란이 정리되길 바라는 분위기다. 어떤 입장을 밝히든 야권은 공세를 폈을 것이라며, 여론의 판단이 더욱 중시된다는 입장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어떻게 하든 야당은 비판을 했을 것”이라며 “야당 맹공에 반박하기 보다, 국민들이 이제 판단하실 것으로 알고 할 일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담에서 윤 대통령이 진솔한 모습을 보였고, ‘실 보다는 득이 컸다’는 내부 반응도 나온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대담을 통해 대통령의 진솔한 모습을 봤을 것이고, 국정 전반에 대한 이해나 자기 철학이 분명한 사람이란 것도 이해가 됐을 것”이라며 “상당히 큰 장점으로 과거 전임 대통령들과는 대비점이 되는 부분”이라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의대 정원 확대를 포함한 의료 개혁과 새 학기를 맞아 늘봄학교 정식 도입 및 확대 등 정책 이슈에 집중하겠다는 기류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설 명절 민생 관련 수석비서관 회의를 주재하고 “의대 정원 확대 필요성과 취지를 국민들에게 소상히 설명하라”고 참모진에게 지시하기도 했다.

다만 설 연휴를 기점으로 해당 사안의 논란이 정리될지, 이어지거나 확산될지는 아직 가늠할 순 없는 상황이다. 총선을 앞두고 야당의 공격이 더욱 거세질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파장이 식지 않는다면 여권에 상당한 부담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