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위성정당’ 국민의미래 부산시당 창당

|

[ad_1]

8일 국민의미래 부산시당 창당대회 현장. 국민의미래 부산시당 제공
국민의힘 위성 정당인 국민의미래(가칭) 부산시당이 출범했다.
 


국민의미래 부산시당은 8일 오전 10시 30분 부산시당 강당에서 창당대회를 열고 창당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참석한 당원들은 만장일치로 김은숙 전 부산 중구청장을 초대 부산시당위원장으로 선출했다.
 
김 위원장은 “대한민국 민주주의 국가에서 민의를 대변하는 국회의원을 뽑는 선거제도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손에 좌우되는 상식 밖의 현실이 참담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의미래는 ‘친명’이면 공천받는 정당이 아니라, 진짜 국민의 삶을 윤택하게 만들 수 있는 능력 있는 후보들을 공천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민의미래 창당준비위원회는 지난달 31일 중앙당 창당준비위원회를 결성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신고했다.
 
이후 시·도당 등록을 위해 지난 1~2일 시·도창당준비위 발기인대회를 마쳤고, 5일부터 부산 등 6개 지역에서 시·도당 창당대회를 열고 있다. 시·도당 등록신청은 오는 14일까지 마무리할 예정이다.
 
국민의미래는 15일 오전 11시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중앙당 창당대회를 열고 본격적인 선거 준비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