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향 ·이지혜·옥주현·윤공주·이아름솔…‘마리 앙투아네트’ 상견례|동아일보

|

[ad_1]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는 개막을 앞두고 출연진 상견례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18일 제작사 EMK뮤지컬컴퍼니 공개한 사진에는 김소향, 이지혜, 옥주현, 윤공주, 이아름솔, 이해준, 윤소호, 백호, 민영기, 박민성, 김수용, 손의완, 윤선용, 문성혁, 최나래, 윤사봉 등 이번 시즌 참여한 뮤지컬 배우들의 모습이 담겼다.

배우들은 작품과 캐릭터에 빠져 매 장면을 소화했다는 후문이다. 특히 배우 김소향, 이지혜, 옥주현, 윤공주, 이아름솔은 극 중 마리 앙투아네트와 마그리드 아르노의 치열한 대립을 그려낼 것을 예고했다.

이번 상견례 현장에는 배우 뿐 아니라 총괄 프로듀서 엄홍현, 권은아 연출, 김문정 음악감독 등 창작진도 자리했다.

엄홍현 총괄 프로듀서는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를 올해 10주년 기념 공연으로 선보이게 됐다”며 “EMK 제작 노하우와 여기 모인 배우와 스태프들의 땀과 노력이 더해진다면 더 완벽한 시즌을 선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는 세계적 뮤지컬 거장 콤비 미하엘 쿤체와 실베스터 르베이의 작품으로 프랑스 왕비였으나 18세기 프랑스 혁명으로 단두대에서 생을 마감했던 ‘마리 앙투아네트’의 삶과 혁명을 선도하는 가상 인물 ‘마그리드 아르노’의 삶을 조명했다.

이번 한국 초연 10주년 기념 공연에는 김소향, 옥주현, 윤공주, 민영기 등 기존 출연진과 이지혜, 이아름솔, 이해준, 윤소호, 백호, 김수용, 박민성 등 새로운 배우들이 출연한다.

10년 전 마리 앙투아네트로 출연했던 옥주현은 극 중 마리와 대척점에 서는 마그리드 아르노를 맡아 두 역할로 무대에 오른다. 오는 2월27일부터 디큐브 링크아트센터에서 막을 올린다.

[서울=뉴시스]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