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 대신 사줄게” 대가로 미성년자와 성관계한 30대|동아일보

|

[ad_1]

담배를 대신 사주는 대가로 미성년자와 성관계를 한 30대 남성이 1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2부(당우증 부장판사)는 미성년자의제강간 혐의로 기소된 A 씨(38)씨에게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하고, 80시간의 사회봉사와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강의 수강, 아동·청소년·장애인 관련기관 3년간 취업제한도 함께 명령했다.

A 씨는 지난해 1월 SNS 상에서 피해자 B 양(당시 12세)을 처음 알게 된 후 메시지를 주고받았다. B 양은 당시 A 씨에게 자신이 15세라고 소개했다. A 씨는 B 양이 미성년자임을 알고도 담배를 대신 구매해주는 대가로 자신의 집에서 성관계한 혐의로 기소됐다.

미성년자의제강간죄는 상대방이 13세 미만 또는 13세 이상 16세 미만이라는 점을 알고 간음하면 성립한다. 피해자의 동의가 있더라도 죄는 인정된다.

재판부는 “성적 자기 결정권을 올바르게 행사하기 어려운 어린 피해자를 성적 욕구의 대상으로 삼았다. 피해자가 향후 성적 가치관을 형성하는 데 부정적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다만 “범죄 전력이 없고 범행을 모두 인정·반성하는 점, 피해자에게 1000만원을 지급해 피해회복을 위해 노력한 점, 피해자도 피고인의 처벌을 원치 않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