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 갈아타니 이자 294만원 뚝”…‘주담대·전세’ 대환 5조 신청 몰려|동아일보

|

[ad_1]

한 시민이 모바일 앱을 이용해 전세대출 갈아타기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뉴스1 ⓒ News1

금융당국이 선보인 ‘온라인·원스톱 대환대출 인프라’를 통해 2만여명이 넘는 금융 소비자가 더 낮은 금리의 주택담보대출(주담대)로 갈아타기 신청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4000여명에 달하는 전세대출 이용자들도 낮은 금리 대출 이동을 신청했다.

금융위원회는 지난달 9일 개시한 주담대 갈아타기 서비스 이용 실적을 조사한 결과 22일(2월7일 12시 기준) 만에 2만3598명의 차주가 신규대출 신청을 완료했다고 8일 밝혔다.

신규대출 신청 규모는 약 4조2000억원이다. 신규 대출을 신청한 2만3598명 차주 중 금융회사 대출 심사가 완료돼 대출 약정까지 체결한 차주는 총 6462명이다. 약정이 체결된 신규대출 규모는 총 1조2300억원이다.

약정이 체결된 후 신규 대출 금융회사가 기존 대출 금융회사로 대출을 상환해 대출 갈아타기 모든 과정이 최종 완료된 차주는 총 5156명이다. 대출 이동 규모는 9777억원 수준이다. 보다 낮은 금리로 대출을 갈아탄 차주는 평균 약 1.55%p 금리 하락과 1인당 연간 기준 294만원 대출이자 절감 효과가 발생했다. 신용평점은 평균 약 25점(KCB, 2.2일 기준)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31일 선보인 전세대출 갈아타기 서비스는 서비스 개시 6영업일차 오전(2월7일 12시) 누적 기준 총 3869명 차주가 신규대출 신청을 완료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규대출 신청 규모는 약 6788억원이다. 신규 대출을 신청한 3869명 차주 중 금융회사 대출 심사가 완료돼 대출 약정까지 체결한 차주는 총 370명이다.

약정이 체결된 신규대출 규모는 총 662억원이다. 신규 대출 금융회사가 기존 대출 금융회사로 대출을 상환해 대출 갈아타기 모든 과정이 최종 완료된 차주는 총 8명이다. 대출 이동 규모는 11억원 수준이다. 대출 갈아타기 과정이 최종 완료된 차주(8명)의 경우 금리 하락 폭은 평균 약 1.35%p다. 1인당 연간 기준 192만원 대출이자 절감 효과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세대출의 경우 금융회사는 대출 심사 과정에서 대출 관련 주택 시세 및 선순위 채권 여부·세대원 주택 보유 현황 등 주택담보대출 심사 시에 확인해야 한다. 추가로 전세대출과 관련해 보증기관별 보증 가입요건 충족 여부, 임대차계약 진위여부 등을 확인해야 하는 점 등을 감안하면 대출 심사 완료 및 실제 대출 이동은 설 연휴 이후인 2월 3주차 이후부터 본격적으로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세대출 갈아타기 서비스를 통해 신규 대출 약정을 체결한 사례를 살펴보면 아파트 뿐만 아니라 오피스텔·다세대 주택 등 다양한 주택 유형에서 대출 갈아타기 서비스 이용 신청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규 대출 약정을 체결한 사례 중에는 전세뿐만 아니라 월세(반전세 포함) 방식으로 거주 중인 차주도 대출 갈아타기 서비스를 이용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세대출 갈아타기 서비스가 전세·월세 등 임대차 계약 방식과 관계없이 보다 많은 국민들의 주거금융비용 절감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금융위는 내다봤다.

신용대출 갈아타기 서비스도 같은 날 기준 총 12만4103명 차주가 총 2조9000억원 규모 대출을 이동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다 낮은 금리로 대출을 갈아탄 차주는 평균 약 1.6%p 금리 하락과 1인당 연간 기준 57만원 대출이자 절감 효과가 발생했다. 신용평점은 평균 약 36점 상승(KCB, 2.2일 기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당국은 그간 대출 갈아타기 서비스 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보다 많은 국민들이 더욱 편리하게 대출 갈아타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 이용 편의성을 지속해서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먼저 주담대 갈아타기 서비스의 경우 현재 아파트를 담보로 한 대출에 대해서만 주택담보대출 갈아타기 서비스를 운영 중인 상황이지만 아파트뿐만 아니라 실시간 시세 조회가 가능한 빌라·오피스텔 등을 담보로 한 대출도 주담대 갈아타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차주 명의로 소유권 등기가 이루어지고 기존 대출 금융회사 근저당권 설정이 완료된 잔금대출에 대해서도 주택담보대출 갈아타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참여기관 협의 등을 거쳐 검토할 계획이다.

전세대출 갈아타기 서비스는 전세 임차 계약기간의 1/2이 도과하기 전까지만 대출을 갈아탈 수 있으나 보증기관과 협의를 통해 대출을 갈아탈 수 있는 기간을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신용대출 갈아타기 서비스에 대해서도 서비스 이용 편의성 개선을 추진한다. 현재 신용대출 갈아타기 서비스는 금융회사 영업시간에 해당하는 오전 9시~오후 4시 중에만 대출을 갈아탈 수 있다. 많은 금융소비자들이 저녁 시간대에 보다 편리하게 대출 갈아타기 서비스를 이용하기를 원하는 점 등을 고려해 향후 참여기관과 협의를 통해 신용대출 갈아타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시간을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서울=뉴스1)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