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화작가 이금이, 안데르센상 최종후보 올라|동아일보

|

[ad_1]

글 부문으론 한국 작가 최초

이금이 동화작가(62·사진)가 세계적인 아동문학상인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상 글 부문 최종 후보에 올랐다. 한국 동화작가가 이 부문 최종 후보에 오른 것은 1956년 상 제정 이래 처음이다.

22일 아동문학계에 따르면 국제아동청소년도서협의회가 최근 발표한 올해의 안데르센상 글 부문 최종 후보 6명에 이 작가가 포함됐다. 안데르센상은 덴마크의 전설적인 동화작가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1805∼1875)을 기리기 위해 제정된 세계적 권위의 아동문학상이다.

그림책 ‘파도야 놀자’ ‘거울 속으로’ 등의 작가인 이수지 씨가 2022년 한국인으로는 처음으로 안데르센상 그림 부문을 받았다.


최지선 기자 aurinko@donga.com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