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올, ‘2023 크루즈 컬렉션’ 공개… “리조트 룩 대신 스페인 문화 담았다”|동아일보

|

[ad_1]

스페인 세비아서 컬렉션 첫선

고전적인 스페인 룩 의상… 중성적인 느낌

프랑스 럭셔리 브랜드 디올(Dior)은 지난 16일(현지시간) 세비야 스페인 광장에서 ‘2023 크루즈 컬렉션’을 공개했다.

크루즈 컬렉션은 정규 컬렉션 외에 추가적으로 선보이는 컬렉션을 말한다. 일반적으로 크루즈 컬렉션을 통해 리조트 룩이나 휴양지 및 여행지에 어울리는 스타일을 제안한다.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는 천편일률적인 리조트 룩 대신 스페인 문화에 집중해 컬렉션을 차별화했다. 이번 컬렉션을 스페인을 발견하는 여정이었다고 소개한다. 컬렉션이 열린 세비아 스페인 광장에 걸맞은 의상을 디올 특유의 우아하고 화려한 감성으로 풀어냈다고 설명했다. 전반적으로 소설 쾌걸조로(원제 카피스트라노의 저주)나 영화 마스크오브조로에 등장하는 고전적인 스페인 의상을 연상시킨다.

디올에 따르면 이번 컬렉션 뮤즈는 스페인 바르셀로나 출신 플라멩코(스페인 남부 안달루시아 지방 민속음악과 춤) 댄서 겸 가수 카르멘 아미야(Carmen Amaya)다. 다른 이름으로는 라 카피타나(La Capitana)라고 불린다. 규칙에 얽매이지 않고 자유롭게 춤을 춘 그녀는 남성 의상을 착용한 첫 여성 댄서로 활약하면서 플라멩코의 정수를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았다고 한다. 플라멩코 무용수들이 입는 하이웨이스트 바지는 라 카피타나를 상징하는 요소로 전해진다.

이번 컬렉션 역시 라 카피타나와 플라멩코 특유의 감성이 녹아들었다. 여성 컬렉션으로 선보였지만 면면을 살펴보면 중성적인 느낌이 곳곳에 반영됐다. 정열적인 레드 컬러 드레스는 자세히 보면 주름으로 디테일을 살린 와이드 크롭 팬츠다. 블랙 가죽 부츠와 폭이 넓은 벨트로 포인트를 줬다. 과거 스페인 장교들의 제복을 연상시키는 바 재킷은 슬림 핏 하이웨이스트 팬츠와 접목했다. 여기에 챙이 넓은 모자가 액세서리로 더해졌다. 길이가 긴 팬츠는 무심한 듯 밑단을 접어 올렸다. 멀리서 보면 체구가 왜소한 남성을 떠올리기도 한다.

디올 측은 마닐라 숄은 지역 특유의 감성을 담아 공동체의 이야기와 여정을 떠올리도록 했다고 전했다. 이밖에 유목 생활 흔적을 표현한 액세서리와 남성 핀스트라이프 수트와 서스펜더에서 영감을 받은 팬츠, 실크 안감은 덧댄 웨이스트 코트, 화이트 셔츠, 안달루시아 승마 팬츠, 케이프처럼 펼쳐지는 슬리브 디자인 등을 선보였다. 주요 컬러로는 스페인의 정열을 상징하는 레드 컬러를 메인으로 블랙과 화이트, 옐로우 등을 활용해 생동감 넘치는 실루엣을 구현했다.

디올 관계자는 “이번 크루즈 컬렉션은 화가 고야(Goya), 시인 페데리코 가르시아 로르카(Federico García Lorca), 알바 공작부인(Duchess of Alba) 등 스페인 감성을 상징하는 인물들로부터 영감을 받아 완성됐다”며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의 손길을 거쳐 디올이 재해석한 스페인 문화를 보여준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