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우주에 배치할 핵무기 개발 중…위성 무력화 실험”|동아일보

|


사진 위키미디어

러시아가 다른 나라의 통신위성을 파괴하는 우주 핵무기를 개발하고 있다는 첩보를 미국 정보기관이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가 이를 실전 배치하면 핵 군비 경쟁을 부를 뿐 아니라 미국과 동맹국에 중대 위협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14일 ABC방송은 “러시아가 우주에 배치할 핵무기를 개발 중”이라며 “우주에서 지구로 핵무기를 떨어뜨리는 방식이 아닌 인공위성을 공격하는 무기”라고 보도했다. 뉴욕타임스(NYT) 또한 “러시아가 우주 기반 대(對)위성 핵무기를 개발하고 있다”면서 “아직 실전 배치되지는 않았다”고 했다. 워싱턴포스트(WP) 역시 러시아가 핵 폭발 등을 이용해 위성을 무력화하는 실험을 해왔다고 보도했다.

러시아의 위성 파괴용 우주 핵무기가 실전 배치되면 우주에 배치되는 첫 핵무기가 된다. 이는 넓은 지역에 전자기충격파(EMP)를 일으켜 미국이 압도적인 우위를 차지하고 있는 군사용 인공위성을 무력화시킬 수 있다. 러시아의 우주 핵무기 개발이 우주에서 핵무기 사용을 금지하는 우주 조약 위반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높다.

이같은 첩보는 야당 공화당 소속 마이크 터너 하원 정보위원장이 이날 성명을 내고 “국가안보를 심각하게 위협하는 외국의 군사 능력에 관한 긴급한 사안을 확인했다”며 백악관에 기밀 해제를 촉구하면서 확산됐다. 터너 위원장은 미 정보기관으로부터 기밀첩보를 보고받는 미 의회 지도부인 이른바 ‘갱 오브 에잇(Gang of Eight)’ 중 하나다.

터너 위원장의 행보는 러시아의 군사 위협이 날로 커지고 있는 만큼 미 의회가 속히 우크라이나 지원 예산을 통과시켜야 한다는 압박 차원에서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그는 공화당이 반대하는 600억 달러(약 80조 원) 규모 우크라이나 지원 예산의 처리를 지지하고 있다.

11월 대선에서 재집권 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집단방어 조항을 깨뜨릴 수 있다고 위협하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나토 회원국이 국내총생산의(GDP)의 4.0%를 방위비에 써야 한다”고 주장했다. 재임 당시 내걸었던 2.0%보다 두 배 높은 수치다. 지난해 기준 나토 31개 회원국 중 GDP 대비 국방비 비율이 4.0%를 넘은 단 한 곳도 없다.

워싱턴=문병기 특파원 weappon@dong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