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 근육통’ 병원 갈 시간 없이 사무실에서 날리는 법[여주엽의 운동처방]

|

[ad_1]

설 연휴가 코앞으로 다가왔다. 명절은 고향을 방문해 가족들을 만나고 연휴를 통해 휴식을 갖는 충전의 시간이 될 수 있다. 그러나 건강의 측면에서 바라본다면 귀성객들에게 명절이 그리 반갑게만 여겨지지는 않는다. 귀성길이나 귀경길에 오를 때 장거리 운전을 하거나 대중교통을 이용함으로써 평소 안 좋던 목과 허리가 악화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실제 필자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의 경우에도 명절 연휴가 끝나면 어깨가 결리고 허리 아플 때 도움이 되는 운동에 대한 문의가 종종 올라온다. 연휴를 끝내고 일상에 돌아왔을 때까지 경추와 척추 부근의 통증이 이어지고 예민해지는 등 후유증을 호소하는 경우가 생기는 것이다. 다행히 요즘은 비행기나 기차를 탈 때 화면에서 스트레칭 영상이 흘러나올 정도로 근육의 경직된 상태가 건강에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는 점이 잘 인지되고 있지만 적극적으로 스트레칭을 실천하는 사람은 아직 많지 않다. 통증의 원인은 사람마다 다르기에 치료법이 다양하겠지만, 이럴 땐 사무실이나 교통 시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