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에 좋다고 ‘이것’ 많이 마셨다가…비만 확률 높아진다|동아일보

|

[ad_1]

게티이미지뱅크.

건강에 좋다고 알려진 100% 과일주스가 체중을 증가시킬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캐나다 토론토대 바산티 말릭 교수팀은 미국의학협회(AMA) 학술지 JAMA 소아 과학(JAMA Pediatrics)에서 “어린이 대상 연구 17건과 성인 대상 연구 25건에 대한 체계적 검토와 메타 분석을 진행한 결과 100% 과일주스 섭취가 어린이·성인의 체중증가에 영향을 준다”고 17일 발표했다.

연구팀은 100% 과일주스와 어린이·성인 체중 변화 사이의 연관성을 확인하기 위해 어린이 4만5851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 17건과 성인 26만8095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 25건에 대한 체계적 검토와 메타분석에 나섰다.

분석 대상 연구에는 어린이·성인 집단을 대상으로 100% 과일주스와 체중 변화의 연관성을 최소 6개월 이상 관찰한 코호트 연구와 2주 이상 과일주스와 열량이 없는 음료 섭취를 비교한 무작위 임상시험 연구가 포함됐다.

그 결과,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코호트 연구 분석에서 100% 과일주스 섭취와 어린이 체중 증가 사이에 명확한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하루에 100% 과일주스를 마시는 횟수가 늘어날 때마다 체질량지수(BMI)도 0.03씩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BMI는 정상 체중, 과체중, 비만 등 체중의 적정성을 평가하는 지표 중 하나로, 비만도 판정에 많이 사용한다.

성인을 대상으로 한 코호트 연구 분석에서도 매일 100% 과일주스를 마시는 것이 체중 증가와 관련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성인을 대상으로 한 무작위 임상시험 분석에서는 100% 과일주스 섭취와 체중 사이 유의미한 연관성이 발견되지 않았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 결과는 과체중과 비만을 예방하기 위해 과일주스 섭취를 제한하라는 공중보건 지침을 뒷받침하는 것이다”며 “주스 섭취량과 주스 종류에 따라 체중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하기 위해선 어린이와 성인 모두를 대상으로 정밀한 무작위 임상시험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2021년에는 생후 1년 안에 과일주스를 마시면 그 이후 가당음료나 탄산음료를 많이 마실 가능성이 커진다는 연구 결과도 나온 바 있다.

김예슬 동아닷컴 기자 seul56@donga.com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