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복주 “내가 빅텐트 걸림돌? 이준석과 토론 원해”[인터뷰]

|

[ad_1]

노컷 유튜브 채널 캡처
총선 전 제3지대 통합 논의가 거듭 난항을 겪는 가운데, 갈등의 한복판에 서게 된 배복주 전 정의당 대표가 이번 국면에서 처음으로 입을 열었다.


인권운동가 출신인 배복주 전 부대표는 조만간 새로운미래에 합류할 예정인데 최근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에게 ‘같이할 수 없는 인사’라고 지목된 뒤 부쩍 관심을 받게 됐다.

배복주 전 부대표는 7일 CBS ‘뉴스뒷담’에서 이준석 대표를 향해 “제3지대가 필요하다는 공감대를 갖고 각자 새로운 도전을 하고 있으니 ‘정치인 배복주’와 언제든 같이 토론하고 얘기 나눴으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그는 먼저 ‘본인이 제3지대 통합론이 탄력받지 못하는 이유 중 하나로 거론된다’고 진행자가 묻자 “제 얘기가 전장연 박경석의 아내 배복주로 설명되고 있다. 정치인 배복주는 사라지고, 박경석의 아내 배복주만 있는 게 참 유감스럽다”고 운을 뗐다.

이준석 대표 측에서 배복주 전 부대표가 박경석 전장연(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대표의 배우자라는 점을 언급하며 개혁신당과는 일종의 정치적 대척점에 있다는 점을 연신 강조하는 데 대한 반응이다.

배 전 부대표는 다만 전장연의 시위 방식을 두고 “중증장애인들이 시위하다 넘어지고 휠체어에서 떨어지고 욕먹고 끌려 나가고 다치는 모습을 보면서 좀 안전한 방식으로 의견을 표출할 방법은 없을까 하는 견해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준석 대표를 향해 “정치인은 공감하고 협의하고 조정하는 것이 기본 태도라고 생각한다”면서 “사회적, 정치적 위치를 고려해 신중히 발언한다면 시민 반응이 긍정적으로 나오지 않을까”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배 전 부대표는 “이준석 대표도 아마 양당의 극단적 진영정치라든지 적대적 공생관계 같은 것이 우리 정치의 발목을 잡고 있고 국민의 삶을 돌보지 못한다는 생각을 하면서 다양한 목소리를 담을 수 있는 제3지대를 생각한 것 같다”고 언급했다.

이어 “제가 진보정당(정의당)을 탈당해서 제3지대에 온 것은 실제로 문제 해결을 할 수 있는 실용적 정당을 제3지대에서 구현해 보자는 것”이라며 “이런 것들에 대한 원칙을 이준석 대표와 얘기해 보고 싶다”고 토로했다.

또 “이준석 대표가 비빔밥이라는 얘기를 했는데 비빔밥보다는 정갈한 밥상이 좋겠다”면서 “밥도 있고 국도 있고 다양한 반찬도 있어서 국민 여러분들이 ‘제3지대는 다양한 걸 포용하는 정치그룹이구나’ 하는 생각을 하도록 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자세한 인터뷰 내용은 유튜브 ‘노컷’ 채널에서 확인할 수 있다.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