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온도탑’ 111.2도… 모금액 역대 최고|동아일보

|

[ad_1]

법인-개인 기부, 전년보다 모두 늘어

김병준 사랑의열매 회장(앞줄 가운데)이 1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사랑의열매 희망2024나눔캠페인 폐막식에서 황인식 사무총장(앞줄 왼쪽), 홍보대사 채시라(앞줄 왼쪽 두번째), 홍보대사 박상민(앞줄 왼쪽 네번째) 등 참석자들과 카드섹션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사랑의열매는 지난해 12월부터 시작해 지난달 31일까지 진행된 희망2024나눔캠페인 모금액이 역대 최고액인 4,832억 원, 사랑의 온도탑은 111.2도로 종료됐다고 밝혔다. 2024.2.1/뉴스1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주최한 ‘희망2024 나눔캠페인’이 역대 최다 모금액인 4835억 원을 달성하고 지난달 31일 마무리됐다. ‘사랑의 온도탑’ 나눔온도는 111.2도를 기록했다. 당초 목표로 잡은 금액의 111.2%를 달성했다는 뜻이다.

1일 사랑의열매는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희망2024 나눔캠페인 폐막식을 열고 행사 기간(지난해 12월∼올해 1월) 동안 4835억 원을 모금했다고 밝혔다. 앞서 사랑의 온도탑은 캠페인 46일차였던 지난달 15일 ‘100도’를 돌파했는데 이는 지난해보다 하루 빠른 것이다.

모금액 중 법인 기부금은 현대자동차그룹과 KB금융그룹이 전년보다 성금을 100억 원씩 늘린 영향 등으로 지난해보다 277억 원 늘어난 3673억 원이 모였다. 전체 중 차지하는 비중은 76%다.

나머지를 차지하는 개인 기부금은 전년 대비 64억 원 늘어난 1162억 원으로 집계됐다. 사랑의열매 관계자는 “지난해 말 10억 원 이상 개인 기부자 모임인 ‘아너 소사이어티 오플러스’와 팬덤 기부 프로그램 ‘착한 팬클럽’에 릴레이 가입이 이어지며 개인 기부가 늘었다”고 설명했다.

김병준 사랑의열매 회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 이후 세계적인 경기 침체 등으로 유난히 어려웠던 지난해에도 따뜻한 마음과 나눔의 정신으로 어려움을 극복해 온 국민께 감사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지운 기자 easy@donga.com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