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넬코리아, 한국동서발전과 온실가스 감축 위한 업무협약 체결|동아일보

|

[ad_1]

샤넬코리아 기후변화 대응 첫 행보

‘샤넬 미션 1.5°’ 기후전략 일환

샤넬, 2025년까지 100% 재생에너지 전환 목표

한국동서발전, 샤넬코리아 RE100 달성 지원

샤넬코리아는 지난 7일 한국동서발전과 기후변화 영향 완화 해결책 모색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기후변화 비전 달성을 위해 온실가스 배출 감축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는 취지다.

이번 협약에 따라 한국동서발전은 샤넬코리아의 RE100 달성을 지원하기로 했다. RE100은 기업이 사용하는 전력 100%를 재생에너지로 대체하는 것이 목표인 국제적인 기업 협약 프로젝트다. 또한 샤넬코리아와 한국동서발전은 태양광발전소 ‘가상 전력 구매계약(Virtual-PPA)’을 체결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샤넬코리아는 약 2메가와트(MW) 규모 재생에너지를 20년간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을 전망이다.

샤넬은 브랜드 차원에서 ‘샤넬 미션 1.5°(CHANEL Mission 1.5°)’ 기후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오는 2025년까지 사업 운영 전반에 필요한 에너지를 100% 재생에너지로 전환한다는 목표다. 이번 협약 역시 샤넬 기후변화 전략 일환으로 추진됐다. 샤넬코리아가 기후변화 대응에 나서는 첫 공식 행보로 볼 수 있다.

향후 샤넬코리아와 한국동서발전은 ‘기업상생 융복합 RE100 솔루션 모델’을 통해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사회·경제문제를 해결하고 친환경 사회를 구현하는데 앞장선다는 방침이다. 기업상생 융복합 RE100 솔루션은 한국동서발전이 산업단지 내 주차장, 공터, 지붕 등 유휴부지에 지붕태양광을 개발해 청정에너지 생산과 신재생에너지원 시장 공급을 활성화하는 프로젝트다. 유휴부지 제공 기업은 지붕 임대료 등 부가수익을 얻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라고 한다. 샤넬코리아는 브랜드 기후전략에 맞춰 재생 가능한 자원 활용 방안을 모색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스테판 블랑샤르 샤넬코리아 대표는 “샤넬은 기후변화 대응에 기여하기 위해 전사적인 차원에서 전략을 수립해 실행에 옮기고 있다”며 “샤넬코리아는 한국동서발전과 협력해 재생에너지를 통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문 한국동서발전 사장은 “협약을 기반으로 샤넬코리아가 기후 공약을 빠르게 실현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재생에너지 보급을 확대해 샤넬이 청정에너지 전환을 이뤄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