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첫날 귀성길 안개 주의…미세먼지↑|동아일보

|

[ad_1]

일부 지역 가시거리 200m 미만 안개

안개로 블랙아이스도…교통안전 유의

아침 최저기온 -6~3도·낮에는 4~11도

경기남부·세종 등 미세먼지 종일 나쁨

설 연휴 첫날이자 금요일인 오는 9일은 오전까지 짙은 안개가 낄 수 있어 귀성길 교통안전에 유의해야겠고, 전국 곳곳의 대기질이 탁하겠다.

기상청은 8일 “내일(9일) 새벽부터 오전 사이 경기남부내륙과 충청권내륙, 전라권내륙을 중심으로 가시거리 200m 미만의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고, 그 밖의 지역에도 가시거리 1㎞ 미만 안개가 낄 수 있겠다”고 예보했다.

특히 강이나 호수, 골짜기, 터널 입·출구에는 안개가 더욱 짙게 낄 가능성이 있겠고, 안개로 인한 도로 살얼음(블랙아이스)도 형성될 수 있어 도로가 매우 미끄럽겠다.

당분간 기온은 평년(최저기온 -10~0도, 최고기온 3~9도)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겠으나, 아침 기온이 중부지방과 남부내륙에서 -5도 내외, 한파특보가 발표된 강원산지에서는 -10도 이하로 낮아 춥겠다.

내일 아침 최저기온은 -6~3도, 낮 최고기온은 4~11도를 오르내리겠다.

주요 지역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3도, 인천 -3도, 수원 -3도, 춘천 -4도, 강릉 -2도, 청주 -2도, 대전 -3도, 전주 -2도, 광주 -2도, 대구 -1도, 부산 3도, 제주 5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5도, 인천 4도, 수원 5도, 춘천 6도, 강릉 7도, 청주 6도, 대전 7도, 전주 7도, 광주 8도, 대구 9도, 부산 11도, 제주 8도다.

미세먼지는 경기남부와 세종, 충북에서 ‘나쁨’, 그 밖의 지역에서는 ‘좋음’에서 ‘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다만 대전과 충남, 전북, 대구, 경북은 밤에 ‘나쁨’ 단계로 치솟겠다.

[서울=뉴시스]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