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과 결혼했다”는 소방관, 화재현장서 스러지다

|

[ad_1]

경북소방본부가 전날(31일) 경북 문경시 화재 현장에서 순직한 소방공무원들에 대해 1계급 특진과 공적이 뚜렷한 공무원에게 수여하는 훈장인 ‘옥조근정훈장’ 추서를 추진하겠다고 1일 밝혔다. 경북소방본부는 “이들은 평소 인명 구조대에 자원하고, 미혼인 자신을 향해 ‘나는 소방과 결혼했다’고 말하는 등 소방관으로서 투철한 사명감이 있었다”고 밝혔다. 경북소방본부는 이날 “순직한 소방공무원들은 ‘경상북도 순직 소방공무원 등 장례 지원에 관한 조례’에 따른 장례를 거쳐 국립현충원에 안장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전날(31일) 경북 문경시에 있는 한 육가공품 제조공장 화재 현장에서 진압 작전을 벌이던 문경소방서 119 구조구급센터 소속 김모 소방교(27)와 박모 소방사(35)가 건물에서 빠져나오지 못한 채 순직하는 사고가 있었다. 경북소방본부에 따르면 두 사람은 전날 7시 47분경 인근 주민의 신고가 접수되자 10분여 만에 화재 현장에 도착했다. 이들은 화재가 난 건물에서 사람들이 대피하는 것을 보고 인명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