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 육용오리 농장 고병원성 AI…설 연휴 24시간 방역 태세|동아일보

|

[ad_1]

지난달 25일 이후 추가 발생…올 겨울 누적 31건

연휴 기간 확산 차단 총력…13일 일제 소독의 날

충남 아산시 육용오리 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생했다. 설 연휴 기간 방역 대응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중앙사고수습본부(본부장 송미령 농림축산식품부 장관)는 9일 충남 아산시에 위치한 육용오리 농장에서 고병원성 AI가 확진됐다고 밝혔다.

지난달 25일 전남 무안군 종오리 농장에서 고병원성 AI 확진 사례가 나온 이후 이달 들어 처음으로 추가 발병했다.

지난해 12월3일 이번 겨울 들어 처음으로 가금농장에서 고병원성 AI가 발병한 이래 누적 31건이 됐다. 축종별로는 산란계가 15건으로 가장 많고, 육용오리 12건, 육용종계와 종오리 각 2건이다.

중수본은 해당 농장에 H5 항원 확인 즉시 초동대응팀을 투입해 출입 통제와 함께 역학조사 등을 비롯해 선제적 살처분을 시행했다.

중수본은 설 연휴 기간 가축방역 상황실을 24시간 운영하는 등 고병원성 AI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 방역 태세를 유지하고 있다.

고병원성 AI 발생 차단을 위해 12일까지 10만 마리 이상 사육하는 대규모 산란계 농장 ‘외부 관계자 출입’ 및 ‘분뇨 반출’을 금지한다.

설 연휴 전화 예찰을 통해 농장별로 의심 증상 발생 여부도 매일 확인한다. 연휴 이튿날인 13일은 전국 일제 소독의 날로 지정해 축산농장, 축산 관계 시설, 축산차량, 철새도래지, 전통시장 등을 소독할 예정이다.

[세종=뉴시스]

‘AI 바이러스’ 확산 비상

“국내 고병원성 조류 독감, 인체 감염 가능성…변이 바이러스 亞서 증가”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