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자리 안내준 게 큰 죄냐”…누리꾼 갑론을박|동아일보

|

[ad_1]

A씨 “보다 못한 기사님이 중재 해주셨다”

만원 버스에서 5살 아이를 무릎에 앉히지 않고 두 좌석을 차지하고 있다며 다른 승객에게 면박을 받았다는 엄마의 사연에 누리꾼들의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버스에서 아이 자리 안 내어준 게 그렇게 큰 죄인가요?’라는 제목으로 5살 아이 엄마 A씨의 사연이 올라왔다.

A씨는 5살 아이와 외출을 다녀오는 길, 버스 좌석 두자리 중 창가 자리에 아이를 앉히고 통로 쪽에 앉았다. 쇼핑백 두개와 가방 등 짐도 가지고 있던 상태였다.

A씨는 시간이 지나며 사람이 늘었고 서서가는 사람이 생기자 어떤 아주머니가 다가왔다고 설명했다. A씨에 따르면 아주머니는 A씨에게 “아기를 무릎에 앉히고 자리를 만들어달라”고 요구했다. 짐이 많고 내릴 때 번거로울 것이라고 생각한 A씨는 부탁을 거절했다.

그러자 아주머니는 “그럼 애를 자기 무릎에 앉힐테니 자리를 내어달라”고 재차 요구했다. 참다 못한 A씨는 “모르는 사람 무릎에 아이를 어떻게 앉히냐. 왜 자꾸 아이 자리를 빼앗으려 하냐. 아이도 사람이고 자리에 앉을 권리가 있다”고 주장했다.

A씨에 따르면 아주머니는 “요즘 엄마들 이기적이고 자기 새끼밖에 모른다. 아이를 ‘오냐오냐’ 하며 망나니처럼 키운다”고 응했다.

결국 “기사님이 다른 자리 나면 앉으시라”고 사건을 일단락 시켰다는 것이 A씨 주장이다. A씨는 사연을 공개하며 “이게 그렇게 까지 이기적인 일”인지 누리꾼들에게 의견을 물었다.

이에 누리꾼들은 A씨의 편에서 “그 아주머니가 이기적인 것 같다. 주변 아주머니들까지 다 동조했다니 이해가 안 된다”는 반응을 보였다.

반면 A씨에게 “5살이면 돈을 안 내고 탔을 것 같다. 그러면 자리를 내주는 게 맞다”는 의견도 있었다.

[서울=뉴시스]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