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패스미스’ 한국, 후반 8분 요르단에 선제 실점 참사|스포츠동아

|

[ad_1]

알 나이마트.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전반 내내 실점 위기 속에서도 조현우의 선방으로 골을 내주지 않은 한국 축구대표팀이 결국 후반 초반 선제골을 내줬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7일 오전 0시 카타르 알라이얀에 위치한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요르단과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4강전을 가졌다.

이날 한국은 전반 내내 실점 위기를 맞았다. 조현우의 계속된 선방이 없었다면 2골 이상 실점할 수 있는 상황이 이어졌다.

또 한국은 전반 공 점유율에서 60대40 가량으로 앞섰으나, 유효 슈팅을 단 한 개도 때리지 못했다. 전체적으로 요르단의 기세에 눌렸다.

요르단 축구대표팀.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전반을 간신히 0-0으로 마무리 지은 한국은 후반 8분 결국 선제골을 내줬다. 박용우의 패스가 차단됐고, 이를 잡은 알 나이마트가 칩슛으로 선제골을 넣었다.

결국 한국은 지난 사우디아라비아와의 16강, 호주와의 8강전에 이어 토너먼트 3경기 연속 선제 실점하며 아쉬움을 나타냈다.

클린스만 감독은 아쉬운 선제 실점 후 후반 11분 박용우를 빼고 조규성을 교체 투입해 분위기 반전을 노렸다.
조성운 동아닷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