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흥·화성 “확 바뀐다”… 김동연, 2040년까지 22조 9000억 투자|동아일보

|

[ad_1]

북부, 동부에 이어 ‘서부대개발’ 발표…생산유발효과 45조

도로 6개·철도 9개 14조, 민간사업 8조 9000억

김 지사 “경기도 종합개발계획 완성”

경기 서부권역은 안산·시흥·화성·평택·안성·김포·파주시 등 7개 지역을 하나로 묶은 권역이다. 서울과 가깝다는 지리적 특성에도 불구하고 경부축 위주의 개발로 지역 발전에 소외됐다. 도로·철도 등 기반 시설이 부족해 지역 주민들이 고통을 겪고 있다.

실제 서부권역 7개 시의 도로연장비율은 2.61에 불과하다. 도로연장비율은 ㎢당 도로 길이(㎞)를 의미한다. 경부 축(5.12)의 절반 수준이다. 화성·평택·안성·김포·파주 5개 시만 따로 떼놓으면 경부 축의 5분의 1이 조금 넘는 정도다.

경기도가 2040년까지 이 지역에 6개 도로와 9개 철도를 새로 건설한다. 투자 규모는 사회기반시설(SOC) 14조 원, 민간개발투자 8조 9000억 원 등 모두 22조 9000억 원이다. 생산유발효과를 45조 3000억 원, 부가가치 유발효과는 19조 1000억 원으로 추정하고 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6일 안산시 시우역에서 ‘경기서부 SOC 대개발 원년’ 선포식을 열고 이 같은 구상을 발표했다. 김 지사는 “지난해 경기북부 대개발과 얼마 전 동부권 대개발 발표에 이어 오늘 서부권 대개발까지 한 세트로 경기도를 발전시키는 종합개발계획이 완성된 것”이라며 “제대로 된 비전과 정책으로 잘 준비해서 하나하나 차곡차곡 실현하겠다”라고 말했다.

SOC은 시화방조제~해안도로 확장 등 도로 6개 노선에 6조 8000억 원, 반도체 라인(Line) 등 철도 9개 노선에 7조 2000억 원이다. 도시개발, 산업단지개발, 골프장·해양리조트 관광단지개발 등 민간 개발사업에도 8조 9000억 원을 유치할 예정이다.

대규모 도로·철도와 함께 △경기둘레길(860㎞) △경기옛길(685㎞) △광역자전거도로(836㎞) 등 감성 기반 시설도 확충하고 친환경 관광 활성화를 지원한다. 지역주민, 지역사업가, 지역기획가 등이 힘을 합해 지역자원을 재해석하고 시그니쳐 스토어 등을 키워나가는 ‘리퀴드폴리탄’ 전략으로 지역을 성장 발전시키기를 기대하고 있다.

경기도는 이러한 구상을 올해 6월까지 전문가 자문과 연구용역, 시와 협의 등을 통해 발전시키고 구체화해 7월에 중간 발표할 예정이다. 주민 의견 수렴 등을 거쳐 올해 말 최종 구상안을 내놓는다.

경기도는 지난해 9월 경기북부특별자치도 비전 선포식을 통해 44조 원을 북부 SOC에 투자한다고 밝혔다. 동부 34조 원, 서부 14조 원까지 합치면 모두 92조 원에 달하는 SOC 대개발 구상이다.

조영달 기자 dalsarang@donga.com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