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책]가난하지만 티없는 아이들 “난 커서 뭐가 될까?”

|

[ad_1]

이 책은 아이들의 작문 숙제를 모은 것이다. 1990년대 초 이탈리아 나폴리 인근의 빈민촌인 아르자노의 초등학생들이 쓴 글을 교사가 엮었다. 가난하지만 티 없이 맑은 아이들의 솔직한 이야기가 때로는 잔잔한, 때로는 찡한 감동을 준다. 엄마는 심각한 존재다. 우리가 태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