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타니 ‘노쇼’ 걱정마… “서울 개막전 DH 출전 ‘매우 확신’”|스포츠동아

|

[ad_1]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오타니 쇼헤이(29·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서울에서 열리는 2024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개막전 출전을 장담했다.

MLB닷컴에 따르면 오타니는 4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다저스 팬 페스티벌에 참여해 “3월 20일 서울에서 열리는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개막전에 지명타자(DH)로 출전할 것을 ‘매우 확신하다’”고 말했다.

지난해 오른쪽 팔꿈치 수술을 받은 오타니는 재활에 관해 “일정대로 진행하고 있다. 빠르지도, 느리지도 않게 예정대로 진행 중이다. 앞으로 차질이 없다면 (개막전 출전) 준비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올 겨울 자유계약선수(FA)로 오타니를 영입한 LA 다저스는 김하성이 속한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3월 20일과 21일 서울 고척돔에서 2연전을 벌인다. 올해 메이저리그 공식 개막전이다.

오타니는 지난해 9월 팔꿈치 수술을 받아 올해 투수로는 뛸 수 없다. 하지만 그는 ‘공수 겸업’이 가능하기에 타자로 충분히 제몫을 할 수 있다. 오타니는 현재 티볼을 치는 단계라고 전했다.

이어 스프링캠프에서 첫 번째 단계는 피칭 머신, 그러고 나서 실제 투수가 던지는 공을 치며 타격 훈련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2025년 마운드에 오를 수 있도록 팔꿈치 재활의 균형을 맞춰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