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는 ‘떡국’ 대신 베트남서 ‘쌀국수’를…“몇 년 만의 가족여행이라 설레요”|동아일보

|

[ad_1]

설 연휴를 하루 앞둔 8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출국장이 이용객들로 붐비고 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연휴가 시작되는 오는 8일부터 12일까지 닷새간 총 97만6922명이 인천공항을 이용할 것으로 예상했다. 일평균 이용객은 19만5384명으로 지난해 연휴 하루 평균 여객 12만 7537명 대비 53.2% 늘어난 규모다. 이는 2020년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명절(설·추석) 연휴 실적 중 최고치에 해당한다. 2024.2.8. 뉴스1

“이렇게 온 가족 다같이 놀러 가는 건 처음이라 엄청 설레죠.”

설 연휴를 하루 앞둔 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에서 만난 유현씨(58)는 오랜만에 가족과 함께 보내는 시간에 잔뜩 들뜬 모습이었다. 유씨는 “딸이 이번에 대기업에 취업해 취업 축하 겸 놀러 간다”며 “친척을 보는 것도 좋지만 딸 취업으로 같이 보내는 시간이 잘 없어서 부모님도 이해해 주신 것 같다”고 미소 지었다.

이날 인천공항은 가족, 친구, 연인 등 해외로 향하는 여행객들로 북새통이었다. 카페와 식당도 탑승 전 간단히 식사를 해결하려는 이들로 가득 찼다. 공항 안내 직원 A씨는 “그저께 근무했을 때보다 사람이 많다”며 “시간 여유를 잡고 수속하라고 안내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동남아시아, 사이판 같은 따뜻한 나라로 향하는 가족 단위 여행객들이 많았다. 한 항공사 앞에는 시작점을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100여명의 사람이 길게 꼬리를 물었다. 저마다 묵직한 여행용 가방을 들고 있었지만 발걸음과 표정은 가벼웠다.

베트남 다낭으로 가족 여행을 떠나는 40대 남성 김모씨도 그 중 한명이었다. 탑승 수속을 기다리는 내내 초등학생 아들은 가방 주변을 폴짝거렸다. 김씨는 “원래 명절을 챙기는데 부모님께서 그냥 (여행을) 다녀오라고 하셔서 편한 마음으로 가는 중”이라며 “몇 년 만에 시간 내서 가는 여행이라 설레고 기대된다”고 웃었다.

가족과 함께 베트남 하노이로 향하는 30대 여성 김모씨는 “친척들보다는 가족끼리 시간을 보낼 수 있어서 좋다”며 “맛있는 쌀국수 먹고 느긋하게 쉬면서 스트레스도 풀고 오고 싶다”고 말했다.

같은 시각 서울역에도 귀성길 열차에 타려는 사람들이 빼곡했다. 일부 시민은 자리가 없어 바닥에 앉아 대기하다가 곧 출발한다는 방송이 나오자 열차를 확인한 뒤 탑승장으로 급히 뛰어 내려갔다.

얼마 전 취업에 성공한 20대 여성 신모씨는 동생과 함께 진주에 사시는 부모님께 드릴 영양제와 목도리를 한가득 챙긴 모습이었다. 양손에 짐을 가득 든 탓에 손까지 빨개진 신씨는 “취준(취업 준비) 기간이 길어서 명절 때마다 기분이 좋진 않았는데 올해 명절은 홀가분하다”며 “빨리 집에 가서 부모님을 뵙고 싶다”고 미소를 지었다.

열차를 놓쳐 허겁지겁 발매 창구로 뛰어간 30대 남성 장모씨는 “열차 시간을 잘못 알아 진짜 힘들게 표를 예매했는데 놓쳤다”며 “다행히 동대구역으로 가는 입석 표가 있어 지금이라도 빨리 끊으려 한다”고 울상을 지었다.

지방에서 서울로 딸을 만나러 온 시민도 있었다. 창원에서 올라온 70대 여성 박모씨는 “시골에 살아 한 10년 동안 본 사람 수만큼 지금 (서울역에서) 보는 것 같다”며 “올해는 딸 집에서 쉬고 서울 나들이 좀 하다가 돌아갈 것”이라고 웃었다.

한국교통연구원에 따르면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기간(8~12일) 중 총 2852만명, 하루 평균 570만명(전년 대비 2.3% 증가)이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귀성 출발은 설 전날인 9일 오전, 귀경 출발은 설 다음 날인 11일 오후 가장 많을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뉴스1)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