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벡에 무릎 꿇은 태국…동남아 팀 전멸했지만, 가능성 입증했다!

|

[ad_1]

더 이상의 이변은 없었다. 동남아시아에서 8강에 오른 팀은 없었다. 하지만 동남아축구의 가능성은 2023카타르아시안컵에서 충분히 드러났다. 동남아 팀들 중 인도네시아와 함께 ‘유이’한 16강 진출팀 태국도 짐을 쌌다. 태국은 30일(한국시간) 알와크라 알자누브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대회 16강전에서 우즈베키스탄에 1-2로 패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13위 태국은 한 수 위인 68위 우즈베키스탄을 상대로 물러서지 않고 맞섰지만, 후반 20분 아보스베크 파이줄라예프에게 결승골을 내주며 탈락했다. 앞서 인도네시아는 28일 알라얀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호주에 0-4로 완패했다. 동남아 팀들 중 한 팀도 8강의 문을 열지 못했다. 이번 대회 본선 무대를 밟은 동남아 팀들은 베트남,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태국이다. 전통적으로 아시아축구에서도 약체로 분류됐던 동남아 팀들은 한국, 일본 등 동아시아 강호들과 이란, 사우디아라비아 등 중동의 맹주들을 만나면 늘 한없이 작아졌다. 그러나 이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