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주군청 이광석, 장영진 누르고 설날대회 태백장사 등극|동아일보

|

[ad_1]

9일 충청남도 태안군 태안종합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위더스제약 2024 태안설날장사씨름대회’에서 태백장사(80kg이하)에 등극한 이광석(울주군청)이 장사인증서와 황소트로피를 들어 보이고 있다. (대한씨름협회 제공) 2024.2.9/뉴스1

이광석(울주군청)이 위더스제약 2024 태안설날장사씨름대회 태백장사(80kg 이하)에 올랐다.

이광석은 9일 충남 태안군 태안종합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태백장사(80kg이하) 결정전(5판3선승제)에서 장영진(영암군민속씨름단)을 3-2로 제압했다.

그는 2015년 2월 설날대회, 2018년 5월 단오 대회 이후 개인 통산 3번째 트로피를 차지했다.

9일 충청남도 태안군 태안종합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위더스제약 2024 태안설날장사씨름대회’에서 태백장사(80kg이하)에 등극한 이광석(울주군청)이 우승을 확정짓고 기쁨을 표하고 있다. (대한씨름협회 제공) 2024.2.9/뉴스19일 충청남도 태안군 태안종합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위더스제약 2024 태안설날장사씨름대회’에서 태백장사(80kg이하)에 등극한 이광석(울주군청)이 우승을 확정짓고 기쁨을 표하고 있다. (대한씨름협회 제공) 2024.2.9/뉴스1

이광석은 16강전에서 윤필재(의성군청)를 2-0으로, 8강에서 김성용(양평군청)을 2-0으로 눌렀다. 이어 준결승전에서는 태백급 우승 후보인 정택훈(MG새마을금고씨름단)마저 2-1로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이광석은 결승에서 장영진과 치열한 접전을 벌였다.

9일 충청남도 태안군 태안종합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위더스제약 2024 태안설날장사씨름대회’에서 태백장사(80kg이하)에 등극한 이광석(울주군청)이 꽃가마 위에서 장사인증서와 황소트로피를 들어 보이고 있다. (대한씨름협회 제공) 2024.2.9/뉴스19일 충청남도 태안군 태안종합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위더스제약 2024 태안설날장사씨름대회’에서 태백장사(80kg이하)에 등극한 이광석(울주군청)이 꽃가마 위에서 장사인증서와 황소트로피를 들어 보이고 있다. (대한씨름협회 제공) 2024.2.9/뉴스1

이광석이 먼저 안다리 기술로 상대를 쓰러트려 기선제압을 했지만 두 번째 판에서 장영진이 왼오금당기기를 성공시키면서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3번째 판에서 이광석이 안다리 기술로 이겼으나 곧바로 장영진이 들배지기에 이은 밀어치기로 2-2가 됐다.

마지막 집중력에서 이광석이 앞섰다. 그는 잡채기로 장영진을 쓰러뜨리고 환하게 웃었다.

(서울=뉴스1)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