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세 100만원 호가에도 대기 줄 섰다’…오피스텔 원룸의 ‘역습’

|

[ad_1]

“2년 전 보증금 1000만원에 75만원 했던 월세가 1000만원에 85만원, 90만원으로 올랐어요. 그마저도 없어 매매가 어려운 데다 한 건이라도 올리면 전화가 쏟아져요.”(서울 마포구 공덕동 A공인중개사) 고금리의 장기화와 전세 사기 여파 등으로 1~2인 가구의 오피스텔 월세 선호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8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전국 오피스텔 월세가격지수는 작년 6월(102.76) 이후 매달 상승하며 작년 12월 103.07을 기록했다. 서울시 마포구 공덕동 ‘SK허브그린’ 전용면적 38㎡는 지난해 12월 보증금 1000만원, 월세 100만원에 임대차 계약을 맺었다. 2021년 90만원, 지난해 95만원으로 꾸준히 오르고 있다. 마포구 B공인중개사는 “요새는 월세 매물이 실종된 지 오래”라며 “요새 사람들이 이사도 안 다니고, 없어서 난리다. 시세대로 나가는 거지 비싼 거는 아니다. 오히려 100만원이면 저렴한 편”이라고 귀띔했다. 월세 상승은 주요 오피스 일대에서만 있는 현상은 아니다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