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재옥 “자매정당 창당은 민주당 입법폭주에 대한 정당방위”|동아일보

|

[ad_1]

이재명 겨냥 “적반하장에 기가 막힐 지경”

“민주당 위성정당 사상 최대 짬짬이판 될 것”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8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준연동형 비례제 유지 결정에 따른 ‘꼼수 위성정당’과 관련된 비판에 대해 “자매정당을 창당하기로 한 것은 민주당의 입법 폭주에 대한 정당방위 차원”이라고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이 대표가 어제 최고위원회에서 또다시 위성정당 창당을 국민의힘 탓으로 돌렸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과 약속을 어기고 위성정당을 창당할 수밖에 없었던 점은 유감이지만, 이는 여당의 위성정당 창당에 대한 정당한 대응이라는 것이다. 매일 같이 계속되는 적반하장에 기가 막힐 지경”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우리 당은 이미 지난해 여름 병립형 비례대표제로의 복귀를 당론으로 정하고 일관되게 고수해왔고, 민주당에 입장을 밝힐 것을 요구해왔다”며 “하지만 민주당은 병립형, 준연동형, 권역별 사이에서 왔다갔다 하며 어떤 선거제 자기들에게 유리할 것인지 계속 주판알만 튕겨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런 상황에서 우리 당이 압도적 다수 의석의 횡포를 부리며 입법 폭주를 거듭해온 민주당을 상대하면서 준연동제의 유지를 포함한 모든 가능성 대비하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 대표가 제안한 ‘통합형 비례정당’에 대해서는 “번지르르한 이름으로 포장했지만, 민주당의 위성정당은 우리 선거 사상 최대의 짬짬이판이 될 모양새”라고 꼬집었다.

윤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지도부에 대한 당내 반발을 막고, 지난 선거법 야합을 정당화하며, 의석수까지 최대한 챙기려는 1거3득 노리니 추한 비례의석 다툼이 벌어지는 것은 당연지사”라고 했다.

그는 “공수처 설립을 위한 야합 속에 탄생한 준연동형 비례제는 국민을 기만하는 정치공학 수단이 됐고, 소수정당에는 자존심을 깎아 먹는 가스라이팅이 됐다”며 “국민에게는 무엇을 보고 투표할 지도 모르고 내 표가 어디로 갈지도 모르는 아사리판이 됐다”고 비난했다.

[서울=뉴시스]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