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생들 ‘동맹휴학’ 조짐…”전국 40개 의대 설문조사 실시”

|

[ad_1]

15일 강원 춘천시 한림대학교 의과대학에서 학생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한림대 의대 4학년생들은 의대 증원 등 정부의 의료개혁 방침에 반발하며 1년간 ‘동맹휴학’을 하기로 했으며, 의대생 단체는 전체 의대생들을 대상으로 동맹휴학 참여 여부를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해 집단행동에 나서겠다고 이날 밝혔다. 연합뉴스
정부의 의과대학 입학 정원 확대에 의료계의 반발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전국 40개 의과대학 학생 대표들이 단체행동을 결의하고 나섰다.


전국 40개 의대 학생 대표들로 구성된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학생협회는 15일 성명서를 통해 지난 13일 개최된 임시총회에서 각 의대 대표들이 만장일치로 단체행동에 찬성했다”고 밝혔다.

의대협은 “전체 의대생 대상 현안 인식과 동맹휴학 참여여부 설문조사를 진행했다”며 “결과를 수합한 뒤 최종의결을 거쳐 동맹휴학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어 “정치적 계산이 아닌 합리적·과학적 근거로 의학교육의 방향을 고안해야 한다”며 “정부 당국이 독단적인 정책을 강행할 시 결코 그것을 좌시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이날 한림대학교 의과대학 4학년 학생들은  1년간 학업을 중단하기로 했다. 한림대 의대 비상시국대응위원회는 SNS를 통해 “의학과 4학년 학생들이 만장일치로 휴학을 진행하기로 결의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복지부는 학생들이 본분을 지켜서 학업에 열중해 주시기를 다시 한번 당부한다”며 “교육부와 협력해 학교에서 집단행동에 나서지 않도록 설득하고 설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