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결장’ PSG, 브레스트 3-1로 꺾고 프랑스컵 8강 진출|동아일보

|

[ad_1]

이강인이 결장한 파리 생제르맹이 킬리안 음바페의 선제골을 앞세워 브레스트를 꺾고 프랑스컵(쿠프 드 프랑스) 8강에 올랐다.

PSG는 8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프랑스컵 16강 브레스트와의 홈경기에서 3-1로 이겼다.

아시안컵을 마치고 소속팀에 복귀한 이강인은 이날 엔트리에서 제외돼 결장했다.

이강인은 ‘클린스만호’ 소속으로 카타르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 출전했다가 전날 펼쳐진 요르단전(0-2 패)에서 패한 뒤 곧장 프랑스로 돌아갔다.

PSG는 최근 레알 마드리드(스페인) 이적설이 도는 에이스 킬리안 음바페가 전반 34분 오른발슛으로 선제골을 터트리며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이어 3분 뒤 우스만 뎀벨레의 코너킥을 다닐루 페레이라가 마무리 지으며 추가골을 넣었다.

PSG는 후반 20분 상대 스티브 무니에에게 헤더로 한 골을 내줬으나 4분 뒤 브레스트의 릴리앙 브라시에가 퇴장 당하며 수적 우위를 점했다.

승기를 잡은 PSG는 후반 추가시간 곤살루 하무스가 왼발 쐐기골을 넣어 3-1 완승을 거뒀다.

PSG는 오는 11일 릴을 상대로 프랑스 리그앙(리그1) 21라운드 홈경기를 갖는다. PSG는 현재 14승5무1패(승점 47)로 2위 니스(승점 39)를 멀찍이 따돌리며 선두를 질주하고 있다.

(서울=뉴스1)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