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맞나요?”…최저시급 알바가 받은 팁 2만3000원, 사장이 쓱|동아일보

|

[ad_1]

뉴스1

아르바이트생이 손님에게 받은 팁을 사장이 가로챘다며 허탈해했다.

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손님이 알바한테 주신 팁, 가게가 받는 게 맞나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호프집 아르바이트생 A씨는 “중년 남자 7명이 손님으로 왔다. 사장님이랑 다른 알바생은 저 손님들 시끄럽고 진상이라며 싫어하길래 제가 가서 주문받고 서빙했다”고 밝혔다.

A씨는 “억양이 좀 세고 목소리가 클 뿐 나쁜 분들은 아니었다. 부모님 생각해서 친절하게 대했다”고 말했다.

12만7000원이 나왔는데 5만원권 3장을 계산대에 놓고 ‘거스름돈 주지 말고 학생 팁 해. 오랜만에 마음에 드는 알바생이네. 학생 때문에 자주 와야겠네. 자주 올게’하고 나가셨다.

A씨는 “제가 거스름돈을 계산대에서 꺼내서 손에 든 상태였으면 제 주머니에 넣었을 텐데 돈 꺼내기 전에 돈만 놓고 나가신 거라 애매해서 거스름돈을 따로 빼진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마감 정산을 다 같이 하는데 2만3000원이 남았다. 손님이 안 받아 간 거스름돈이었다. 눈치 보다가 ‘아까 손님한테 팁으로 받은 거’라고 하며 손 내밀었더니 ‘그래?’ 하고는 사장님이 자기 주머니에 넣고 퇴근하라더라”고 털어놨다.

A씨는 “물 흐르듯이 자연스러워서 반박 못 하고 퇴근했는데 원래 알바생이 받은 팁도 가게가 가져가는 게 맞냐. 야간에 일하는데도 최저시급 받고 마감하는 30분은 돈도 안 받고 일하는데 현타 온다”고 토로했다.

누리꾼들은 “보통은 사장들이 알바한테 준다. 알바 자리 다시 찾아봐라”, “알바 몫이다. 다음부터 주머니에 넣으시길. 사장이 양심 없다”, “다음부터는 손님한테 거스름돈 드리고 다시 받는 쪽으로 하시길” 등의 반응을 보였다.

(서울=뉴스1)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