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 “김건희 여사, 함정 빠졌다…국민은 尹 사과 기대했을 것”|동아일보

|

[ad_1]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국민의힘에 새로 입당한 이상민 의원에게 환영 꽃다발을 전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1

이상민 국민의힘 의원이 ‘김건희 여사 명품 가방 수수 논란’에 대한 윤석열 대통령의 설명을 “평균적인 국민들의 기대에는 미치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이 의원은 8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아마 국민들께서는 좀 거칠더라도 그 경위에 대한 충분한 해명 그리고 대책, 사과까지 있었으면 하는 기대를 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전했다.

윤 대통령은 전날 녹화로 진행된 KBS 신년 특별대담에서 김 여사의 가방 수수 경위와 관련해 “관저에 있지 않고 사저에 있으면서, 또 지하 사무실도 있다 보니 자꾸 오겠다고 하고 해서, 그거를 매정하게 좀 끊지 못한 것이 문제라면 문제고 좀 아쉽지 않았나”라고 밝힌 바 있다.

진행자가 이와 관련해 ‘대통령이 (김 여사 명품 가방 수수 논란과 관련해) 사과해야 했다고 보는가’라고 묻자 이 의원은 “저는 그랬어도 좀 어땠을까 (생각한다). 해명을 조금 더 길게 하면서”라고 답했다.

이 의원은 “그게 어찌 보면 말하기가 참 구차스럽다”면서도 “국민들께 그 과정을 (설명)해서, 다음부터는 이런 것들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는 점을 좀 강하게 말했으면 어땠을까 싶다”고 했다.

이어 “(김 여사가) 치사하고 고약한 사람의 함정에 빠진 것은 틀림없다”며 “그러나 어쨌든 그런 백이 왔다 갔다 했다는 점에 대해서는 국민들이 아주 곱게 안 본다. 그런 점에서는 해명과 함께 사과도 필요하지 않았을까. 오히려 툭툭 털고 나갔으면 좋지 않았을까 싶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대통령으로서는 아마 이런 것을 걱정했을 것이라는 짐작을 한다”며 “(사과하면) 야당에서 수사, 특검, 국정조사를 하자거나 부인이 나와서 직접 해명하라고 하면서 논란이 일파만파 더 번지는 것이 그동안의 패턴이었다. 그래서 총선을 앞두고 이 정도 선으로 해야겠다는 정치적, 정무적 고려가 있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더불어민주당에도 묻고 싶다. 국정을 같이 끌고 나가야 하니까 사과하면 이 문제는 끝낼 것인가. 이 점에서 입장이 다르다”며 “만약 대통령이 사과하면 (야당이) 수용하고 이런 일을 방비하기 위한 정책을 빨리한다면 그것으로 종결이 되지만, 그것으로 종결이 안 되고 일파만파 확산하는 것을 걱정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 의원은 윤 대통령과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의 갈등과 관련해선 “어느 사람 사이에서 갈등이 있을 수 있다. 오히려 자연스러운 모습”이라며 “저는 사퇴하라는 발언의 존재 여부도 잘 모르겠지만 만약 유사한 발언이 있었다고 해도 (보도돼) 나간 것이 더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말했듯 ‘총선이나 공천 과정에 관여하지 않겠다’는 것을 꼭 지켜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3선 김태호도 험지 출마 수락…“낙동강 최전선에 온몸 던질 것”


최재호 동아닷컴 기자 cjh1225@donga.com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