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역구에 도전장 낸 원희룡… “계양시민 또 속지 않아” 李 저격

|


이 대표·송영길 전 대표 겨냥 SNS 글 게시
“두 민주당 대표가 지키지 않은 공약, 반드시 실천할 것”

4·10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지역구인 인천 계양을에 도전장을 낸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이 11일 “계양시민은 또다시 속지 않는다”며 이 대표를 정면 저격했다.

 

원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계양에서 당선돼 민주당 당대표를 지낸 한 사람은 구치소에 있고, 10여개의 혐의로 재판에 출석하느라 정신이 없는 현 대표는 지역에서 보기 어렵다고 한다”고 적었다. ‘민주당 전당대회 돈 봉투 의혹’으로 구속된 송영길 전 대표와 이 대표를 겨냥한 것이다.

 

연합뉴스

그는 “계양이 서서히 바뀌고 있음을 피부로 느낀다. 계양시민은 또다시 속지 않는다”면서 “두 명의 민주당 대표가 약속만 하고 지키지도 않은 공약, 원희룡은 반드시 실천하겠다”고 강조했다.

 

원 전 장관은 이 대표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설 메시지인 ‘이번 총선이 대한민국의 운명과 우리의 미래를 결정한다’는 문구를 언급하며 “맞다. 그리고 이 대표의 운명도 결정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흥망과 ‘성쇠’의 갈림길에서 무관심과 방관이 죄악인 것 또한 맞다”라며 “이 대표가 일일이 세기도 어려울 만큼 많은 범죄 혐의로 수사와 재판을 받고 있다는 사실을 무시하거나 잊어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이는 이 대표가 “흥망과 성쇄, 퇴행과 진보의 갈림길에서 무관심과 방관은 죄악”이라고 올리면서 ‘성쇠’를 ‘성쇄’로 잘못 표기한 것을 비꼰 것으로 보인다.

 

또 ‘어떤 역사적 대사건도 결국 한 사람으로부터 시작됐다’는 이 대표의 말을 두고는 “그럴듯하다. 한 사람을 잘못 선택해 우리의 미래를 나락으로 떨어뜨릴 수는 없다”고 비판했다.

유지혜 기자 keep@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