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친명, 비명 나누는 것은 소명 외면하는 죄악”|동아일보

|

[ad_1]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친명(친이재명), 비명(비이지명) 나누는 것은 소명을 외면하는 죄악”이라며 당내 단합과 통합을 강조했다.

이 대표는 설을 하루 앞둔 9일 밤 페이스북에 “지금 이 순간도 우리 사이의 빈틈을 파고드는 이간계를 경계한다”며 이같이 적었다.

이 대표는 “친명이냐 친문(친문재인)이냐 하며 우리를 구분 짓는 행위 자체가 저들의 전략”이라며 “계파를 가르고 출신을 따질 여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임혁백 공천관리위원장이 쏘아 올린 ‘윤석열 정권 탄생 책임론’으로 당내에 공천을 둘러싼 계파 갈등이 확산할 조짐이 보이자, 논란 진화를 나선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저와 우리 진영에 주어진 소명의 무게를 되새긴다. 국민의 삶을 방기한 정권을 심판하고 민주주의와 평화, 민생, 경제를 되살려 국민께 희망과 미래를 드려야 한다”며 “가용 가능한 자원을 모두 모아 총력을 다해야 가능한 일”이라고 했다.

이어 “시스템을 통해 능력, 자질이 국민의 기대치와 눈높이에 부합하느냐가 유일한 판단 기준”이라며 “오직 단결하고 하나 된 힘으로 주어진 책무를 감당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오직 주어진 소명에 집중하겠다. 총력 다해 단결하고 민생을 위협하는 정권에 제동을 걸겠다”며 “당원과 지지자 여러분도 힘을 보탤 수 있도록 함께 해달라”고 당부했다.

더불어민주당

국민의힘 “‘욕설 방송’ 우상호, 불출마 아니라 정계 은퇴해라”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