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징계 후 6000명 빠진 국힘 유튜브, 한동훈 온 뒤 1만명 늘어|동아일보

|

[ad_1]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오전 서울 노원구 중계동 백사마을에서 당직자들과 연탄나눔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2024.2.8/뉴스1

탈당한 이준석 전 대표의 윤리위 징계 후 6000여명이 빠진 국민의힘 유튜브 구독자 수가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 취임 이후 1만명가량 증가하는 등 가파른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9일 기준 ‘국민의힘TV’ 채널 구독자 수는 35만5000명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한 위원장이 취임한 지난해 12월26일부터 지금까지 한 달여간 구독자 수는 1만여명 이상 늘었다.

또 라이브 영상 동시접속자 수와 조회수도 크게 증가했다. 전임 김기현 대표가 주재한 회의의 라이브 동시접속자 수는 300∼400명, 누적 조회수는 1000회 안팎을 기록한 반면, 한 위원장이 주재한 회의에는 평균 2000∼3000명의 동시 접속자와 조회수 2만∼3만회를 기록하고 있다.

직전까지 ‘오른소리’라는 이름으로 운영돼온 당 유튜브 채널의 구독자 수 최고치는 2022년 4월 대선 직후 이준석 전 당 대표 시절 기록한 34만7000여명이었다.

이후 그해 7월 이 전 대표가 당 중앙윤리위원회로부터 당원권 정지 처분을 받자 한달새 4000여명의 구독자가 빠지는 등 구독자가 감소세를 보였고 한동안 34만1000여명 수준을 유지해 왔다.

(서울=뉴스1)

국민의힘

김경률 “尹 ‘아쉽다’가 최고 수준…국힘 지도부가 사과해야”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