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은 안되고, 추미애는 되나”…野, 컷오프 앞두고 ‘명문 내전’ 격화|동아일보

|

[ad_1]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운데)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 민주당 당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인재환영식에서 이날 발탁된 인사들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민주당은 이날 윤석열 대통령 대선 캠프 출신 신용한 전 서원대 교수(왼쪽에서 세 번째)를 비롯해 
친명(친이재명)계로 꼽히는 이재관 전 인사혁신처 소청심사위원장(오른쪽에서 세 번째), 김제선 희망제작소 이사(왼쪽에서 두 번째)를
 총선용 인재로 발탁했다고 밝혔다. 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운데)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 민주당 당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인재환영식에서 이날 발탁된 인사들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민주당은 이날 윤석열 대통령 대선 캠프 출신 신용한 전 서원대 교수(왼쪽에서 세 번째)를 비롯해
친명(친이재명)계로 꼽히는 이재관 전 인사혁신처 소청심사위원장(오른쪽에서 세 번째), 김제선 희망제작소 이사(왼쪽에서 두 번째)를
총선용 인재로 발탁했다고 밝혔다. 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더불어민주당 친명(친이재명) 지도부가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의 서울 중·성동갑 출마를 허용할 수 없다는 방침을 정한 것을 두고 임 전 실장을 비롯한 당내 친문(친문재인) 핵심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설 연휴 본격화될 ‘컷오프(공천 배제)’ 국면을 앞두고 ‘(친)명-(친)문 내전’이 격화되는 분위기다.

임 전 비서실장은 8일 “당 지도부와 당직자, 그리고 이재명 대표를 보좌하는 분들께 부탁드린다”며 “여기서 더 가면 친명이든 친문이든 당원과 국민께 용서받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자신을 향해 불출마 또는 최소 험지 출마를 압박하는 친명 진영을 향해 ‘여기서 그만하라’는 입장을 낸 것. 임 전 실장은 최근 문재인 전 대통령이 이 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친명-친문 프레임이 안타깝다”고 언급한 점을 강조하며 “이 대표와 문 전 대통령의 양산 회동을 훼손해서는 안 된다”고 했다.

임 전 실장과 가까운 한 친문 성향 인사는 “임 전 실장도 이 대표를 비롯한 당 수뇌부가 자신에게 중·성동갑 공천장을 쉽게 주지 않으리라는 기류를 알고 있다”며 “언론 보도로 그런기류가 분명해지자 본격 목소리를 내고 나선 것”이라고 풀이했다.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뉴스1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뉴스1

당내 친문 의원들도 들끓었다. 문재인 청와대 출신인 고민정 최고위원은 일부 친명 지도부 의원들이 5일 비공개 회의를 열고 임 전 실장을 비롯한 문재인 정부 장관 출신 중진 의원들의 거취를 논의한 것을 두고 “그날(5일)은 저희(당 지도부)가 광주에 있을 때였다”며 “우리가 광주에서 참배를 하고 야권 대연합을 이루겠다고 이 대표가 발표하던 그 시점에 누군가는 만나서 친문 인사들은 배제하겠다는 논의를 한 것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고 최고위원은 당 최고위원들의 단체 메시지방에서도 “나 없이 친명 의원들이 회의를 한 것이냐”는 취지로 항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고 의원은 이날 “친문계의 대표적 인물 중 하나가 저인데 저도 총선 나오지 말라는 이야기인가”라고도 했다.

역시 문재인 청와대 출신인 윤건영 의원도 “이재명은 되고 문재인은 안 되는 상황이 이상하다”며 “친명은 되고 친문은 안 된다, 그래 가지고 총선을 이길 수 있겠느냐”고 했다. 이어 이 대표를 향해서 “주위의 사람들이 무엇이라고 하든 본인들께서 ‘명문 정당’(이 대표와 문 전 대통령의 이름을 따서 만든 표현)과 용광로 정치를 말씀하신 만큼 지금의 이 사안을 정리할 수 있는 건 이 대표밖에 없다”고 했다.

한 친문 중진 의원은 통화에서 “문재인 정부 당시 친문이 아니었던 민주당 의원들이 어디 있느냐”며 “이제 와서 추미애는 되고, 임종석은 안 된다고 하면 누가 납득하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친명 지도부는 공개 발언을 자제했다. 다만 한 핵심 관계자는 “문재인 정부에서 큰 권한과 혜택을 누렸던 사람들은 그만큼 정권을 내어준 데 대해 큰 책임을 져야 한다는 원칙이 변할 일은 없다”고 했다. 또 다른 핵심 관계자도 “이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는 문재인 정부 출신들이 적어도 험지 출마를 하는 결단을 보여야 한다는 생각이 확고하다”며 “주어진 절차와 계획된 일정에 따라서 순차적으로 논의해갈 것”이라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尹, 반성 없이 빈 껍데기 대담”…金여사 의혹 재점화 나선 민주당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