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원주 대우건설 회장, 인도 공략 통해 해외시장 다각화 모색|동아일보

|

[ad_1]

정원주 대우건설 회장이 지난 1월 31일부터 2월 6일까지 인도를 방문해 정부 관계자와 기업 영자들을 만나 현지 건설·부동산 시장을 점검하고 사업 확대를 위한 전략을 모색했다.

정 회장은 지난 2일 인도 뉴델리 외교부 청사에서 댐무 라비 외교부 경제차관을 예방해 대우건설이 뭄바이 해상교량, 비하르 교량 공사 등을 통해 인도의 경제 발전에 기여 중이고 앞으로 더 많은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싶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앞서 정 회장은 지난 1일 뉴델리에 위치한 국영수력발전공사 사옥을 찾아 라지 쿠마르 채드하리 NHPC 기술총괄이사를 비롯한 경영진들과 인도에서 추진하고 있는 수력발전 사업과 관련한 현안을 논의했다.

이후 정 회장은 뉴델리와 뭄바이에서 장재복 주인도대사와 면담 자리를 마련해 대우건설의 현지 사업 추진을 위한 지원을 요청하고 M3M, BIRLA그룹, 오베로이 리얼티 등 인도의 주요 건설·부동산기업의 최고경영진과 회동하는 등 현지 사업 다각화와 확대를 위한 활동을 펼쳤다.대우건설은 인도 비하르주에서 갠지스강을 횡단하는 왕복 6차로의 교량 및 접속도로 건설공사인 비하르 교량과 인도 최장 규모로 무재해 준공한 뭄바이 해상교량 건설사업을 마무리 짓는 등 총 8건, 약 30억 달러(약 4조원) 규모의 프로젝트를 수행한 바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최근 인도 정부는 연간 5조 달러(약 6639조5000억 원)의 국내총생산(GDP) 성장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대대적인 인프라 확충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토목, 플랜트, 건축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경험과 경쟁력을 바탕으로 인도라는 큰 시장을 개척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정진수 동아닷컴 기자 brjeans@donga.com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