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지대, 설 귀성 인사…이낙연 “나라 걱정 함께” 이준석 “새 세력 봐달라”|동아일보

|

[ad_1]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와 양향자 원내대표, 이낙연 새로운미래 공동대표, 금태섭, 조응천 원칙과상식 의원 등이 설 연휴 첫날인 9일 서울 용산역에서 명절 귀성객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2024.2.9/뉴스1

여야 지도부에 이어 제3지대 인사들이 설 연휴 첫날인 9일 귀성길에 나선 시민들을 배웅했다.

이낙연 새로운미래, 이준석 개혁신당, 금태섭 새로운선택 대표와 조응천 무소속 의원은 이날 오전 용산역을 찾아 시민들을 배웅했다.

이낙연 대표는 “살림도 어렵고 나라도 어려운 데 설 명절이 다가왔다”며 “모처럼 가족, 친지와 만나 흐뭇한 시간 가지길 바란다. 국민 편에 서서 나라 걱정, 민생 걱정을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이준석 대표는 “각지에 있는 친척들이 모여 행복한 설이 되길 기원한다”며 “더불어 앞으로 가족, 친지끼리 어떻게 대한민국의 미래,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지 진지한 대화를 나고 다가오는 총선에서도 저희 새로운 세력을 지켜봐 주길 기원한다”고 했다.

금 대표는 “저희가 한자리에 모인 것처럼 설에 모인 분들이 생각이 다르더라도 조금 더 화합하는 우리나라가 됐으면 좋겠다”며 “정치가 새롭게 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그동안의 정치가 국민께 도움이 되질 못했다. 신당 세력들이 이곳 용산역에 모여서 정치에 희망을 드리고자 노력하고 있다”며 “설 연휴 기간 의미 있는 진전을 이루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