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비, 구미호, 늑대 인간, 드라큘라까지…‘요괴 전시회’에 초대합니다|동아일보

|

[ad_1]

2020년 계간 ‘어린이와 문학’에서 동시 추천을 받으며 등단한 뒤 독특한 동시로 문단의 주목을 받고 있는 강벼리 시인의 첫 동시집 ‘요괴 전시회’가 출간됐다.

‘요괴 전시회’에는 다양한 요괴들이 등장한다. 좀비, 구미호, 늑대 인간, 드라큘라. 듣기만 해도 으스스해지는 이 존재들은 위협적인 모습이 아니라 어딘가 허술한 모습으로 드러난다. 구슬치기를 좋아하는 구미호(구슬치기에 미친 호연이)와 학교에서 잠만 자는 드라큘라(질문 있어요)를 보며 독자들은 흥미와 친근감을 동시에 느낄 수 있다. 또한 우리는 낯선 존재인 요괴가 우리와, 그리고 우리의 아이들과 크게 다르지 않다는 것을 알게 된다.

요괴라는 환상성은 아이들의 생활 공간 속에서 익숙함과 공존하는 모습으로 포착된다. 익숙하고도 낯선 공간에서 풍부한 상상력이 과감하게 발휘된다. 무엇이든 새롭게 해석하고 표현하는 시인의 상상력은 독자들에게 자신만의 ‘요괴 전시회’를 만들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한다.

낯선 요괴와 요술의 역할은 확장되어 아이들에게 힘을 불어넣어 준다. ‘남의 물건 잘 뺏는 종철이’도(탈을 쓴 아이 2), 거짓말로 사람 곤란하게 만드는 ‘뻥쟁이 연우’도(뻥쟁이 연우) 요술의 힘으로 이겨 낼 수 있다. 이 힘은 상상과 현실을 넘나들며 현실에 뿌리내린 아이들의 일상을 새롭게 만들어 주고 아이들을 더욱 단단하게 만든다.

나아가 강벼리 시인은 ‘장발산’을 통해 현실을 극복하는 요술의 힘이 멀리 있지 않다는 것을 보여 준다. ‘장발’이라 놀림받던 아이는 ‘정발산’을 ‘장발산’으로 바꾸어 살아 있는 요괴로 만든다. 커다란 ‘장발산’ 덕분에 아이는 타인의 조롱이나 자신의 실수에 굴하지 않고 당당하게 맞서 나간다. 그 요술은 외부 요괴의 개입이 아니라 스스로의 상상에 의해 이루어졌다는 점에서 의의를 갖는다.

이재복 아동문학평론가는 해설에서 “기이한 것들, 낯선 것들을 모아 놓았다”며 “새로 열린 공간에 새로운 상상력을 가진 아이들이 숨어들어 자기 자리를 찾고, 새로운 언어의 씨를 뿌리고, 아이들끼리의 놀이 공간과 쉼터를 만들어 낼 것이다”라고 말했다.

최용석 동아닷컴 기자 duck8@donga.com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