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 무시하냐”…메시 ‘홍콩전 결장’에 SNS 욕설 도배

|

[ad_1]

세계적인 축구 스타 리오넬 메시가 홍콩과의 친선 경기에 결장했지만, 일본과 경기에는 출전해 중국 팬들의 분노가 치솟고 있다. 8일 일본 매체인 더 다이제스트는 메시가 소속된 인터 마이애미가 2월21일 미국프로축구(MLS) 개막을 앞두고 아시아 투어를 실시했지만, 메시는 홍콩 선발전에서 부상을 이유로 출전하지 않았아 현지 팬들에게 큰 분노를 샀다고 전했다. 당시 경기장에는 메시를 보려고 3만8417명의 팬이 모였는데, 메시가 부상을 이유로 결장하자 홍콩의 팬들은 메시의 소셜미디어(SNS)에 올라온 최신 게시물에 중국어와 영어로 욕설을 도배하고 있다고 매체는 전했다. 실제 메시의 공식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게시물에는 그가 지난달 사우디아라비아와 경기를 한 사진이 게재됐는데, 댓글에는 “10년 넘게 메시의 팬이었지만, 이번 일은 참을 수 없다!”, “중국 팬들을 존중하지 않는다면 중국에 올 자격이 없다”, “홍콩에서 결장하고 도쿄에서 출전한 이유를 말해봐라. 중국 팬들을 모욕하는 거냐?” 등 비판이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