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인 평균연봉 4214만원…상위 2만명은 10억원 육박|동아일보

|

[ad_1]

직장인 1인당 평균 연봉이 4214만원으로 집계됐다. 최상위 근로소득자 2만여 명의 1인당 근로소득은 10억 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나 부의 편중이 더욱 심화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9일 국세청이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22년 귀속 근로소득자 2054만 명의 연간 총 급여는 865조 4655억 원으로 1인당 평균 4214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도의 4024만원보다 약 200만원 늘어난 것이다.

상위 0.1% 구간에 속한 2만 539명의 총 급여는 20조 2900억 원으로 1인당 평균 소득은 9억 8800만원이었다. 상위 1% 근로소득자 20만 5400명의 평균 소득은 3억 3100만원으로 집계됐다.

2022년 상위 0.1% 구간 소득이 전체 근로소득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4%로 2018년(2.1%)보다 0.3%포인트(p) 상승했다. 상위 1% 구간 소득 비중 역시 같은 기간 7.3%에서 7.9%로 커졌다. 소득이 높을수록 소득이 더 빠른 속도로 증가하면서 부의 편중은 더 심화하는 추세다.

각종 공제 등을 통해 세금을 내지 않는 근로소득 면세자 비중은 2022년 34.0%로 2014년(48.1%) 이후 꾸준히 하락세다. 반면 상위 1% 구간의 면세자는 250명으로 전년 215명보다 늘었다.

진 의원은 “근로소득자가 2000만 명을 넘어섰지만 부의 집중도 문제는 여전하다”며 “사회 이동성을 제고하는 개선책의 바탕을 근로소득 향상에 둬야 한다”고 말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