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의 향기]기술문명의 근원엔 너트와 볼트가

|

[ad_1]

TV와 세탁기, 손목시계, 전화기, 자동차 등 주변 기계장치들을 뜯어보면 한 가지 공통점이 발견된다. 이들 기계 모두 금속판을 붙이는 이음매에 못이나 나사, 리벳, 볼트가 쓰인다는 것. 적어도 지금 21세기에 현존하는 모든 기계장치는 이렇게 돼 있다. 마치 원자가 양성자와 중성자, 전자로 구성돼 있는 것처럼 말이다. 이들 부속품은 인류사의 발전과 더불어 오랜 진화의 단계를 거쳤다. 예컨대 나뭇조각을 잇기 위해 못이 가장 먼저 나왔고, 이보다 더 큰 힘을 지탱하기 위해 나사가 고안됐다. 이어 싼값에 얇은 금속판을 제조하는 기술이 개발되면서 이를 접붙이는 리벳이 발명됐다. 더 나은 기술을 향한 인류의 욕망은 여기에서 멈추지 않았다. 더 거대한 배와 다리, 고층 빌딩을 세우기 위해 리벳과 나사를 합친 볼트가 탄생했다. 볼트는 버스 한 대에 해당하는 약 11t의 무게를 버티면서도 설치는 더 쉬운 혁신을 가져왔다. 이 책은 못, 바퀴, 스프링, 자석, 렌즈, 끈, 펌프 등 현대 기술문명을 떠받치는 7개 도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