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베츠-아쿠냐 Jr’ 2024 메이저리그 베스트 라인업|스포츠동아

|

[ad_1]

2024 포지션 별 최고의 선수. 사진=MLB 네트워크 SNS

[동아닷컴]

오는 2024시즌을 맞이하는 시점에서 포지션 별 최고의 선수는 누구일까? MLB 네트워크의 포지션 별 최고 선수 발표가 마무리 됐다.

미국 MLB 네트워크는 2일(한국시각) 포지션 별 최고의 선수에 대해 언급했다. 지명타자는 제외됐고, 투수는 선발과 구원을 구분했다.

이에 따르면, 마운드에는 지난해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을 받은 게릿 콜과 최고의 체인지업을 갖고 있는 데빈 윌리엄스가 올랐다.

게릿 콜.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콜은 2024시즌에도 강력한 사이영상 후보이며, 윌리엄스는 역대 최고의 서클 체인지업을 무기로 뒷문을 확실하게 책임질 수 있는 투수다.

이어 내야에는 포수 애들리 러치맨, 1루수 프레디 프리먼, 2루수 무키 베츠, 3루수 로스틴 라일리, 유격수 코리 시거가 자리했다.

메이저리그 3년차를 맞이할 러치맨이 최고의 포수로까지 성장했고, 포지션을 변경하는 베츠는 2루수 중 최고의 선수에 선정됐다.

이어 외야에는 좌익수 요르단 알바레즈, 중견수 애런 저지, 우익수 로널드 아쿠냐 주니어가 자리했다. 지명타자는 선정되지 않았으나 오타니 쇼헤이가 유력하다.

로널드 아쿠냐 주니어.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아쿠냐 주니어는 2024시즌에도 강력한 내셔널리그 MVP 후보. 또 저지는 2024시즌에 중견수로 뛰며 후안 소토와 쌍포를 이룰 예정이다.

팀별로는 LA 다저스와 애틀란타가 2명씩으로 최고. 프리먼과 베츠, 라일리와 아쿠냐 주니어. 또 아메리칸리그와 내셔널리그에서 각각 5명씩을 배출했다.
조성운 동아닷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