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타 최대어' 스넬-벨린저, FA 재수? '찾는 팀 없다'

|

[ad_1]

[동아닷컴] 투타 겸업의 오타니 쇼헤이(30, LA 다저스)를 제외했을 때 이번 자유계약(FA)시장 투타 최대어로 평가되는 두 선수가 재수를 선택할까? 메이저리그는 오는 2월 중순부터 스프링 트레이닝을 실시한다. 이제 각 구단의 투-포수 소집은 약 보름 정도 남은 상황. 하지만 지난해 사이영상을 수상한 블레이크 스넬(32)과 부활에 성공한 코디 벨린저(29)의 계약은 아직 이뤄지지 않고 있다. 스넬은 최근 뉴욕 양키스의 5년-1억 5000만 달러의 제안을 거절했고, 최근 총액 2억 7000만 달러의 계약을 원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단 스넬이 뉴욕 양키스로부터 5년-1억 5000만 달러의 제안을 받았으나, 인기가 높은 것은 아니다. 스넬에게 계약 제안을 한 팀은 뉴욕 양키스가 유일하다. 또 벨린저는 이와 같은 계약 제안과 거절 소식도 나오지 않고 있다. 이에 타자 최대어임에도 FA 재수까지 언급되고 있는 상황이다. 스넬과 벨린저가 이번 FA 시장 투타 최대어임에도 불구하고 이렇게까지 인기가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