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축구 FC서울 입단 린가드 “K리그 흥행에 기여하겠다”|동아일보

|

[ad_1]

“많은 제안 있었지만 FC서울만 서면으로 제안”

FC서울 홈구장 서울월드컵경기장서 기자회견

프로축구 K리그1 FC서울에 입단한 제시 린가드(32)가 K리그 흥행에 기여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린가드는 8일 FC서울 홈구장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입단 기자회견을 갖고 입단 이유 등을 설명했다.

린가드는 세계적 축구 명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출신으로 프로 데뷔 이후 잉글랜드 프로축구 무대에서만 13년간 활동한 선수다.

린가드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유스 출신으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 노팅엄 포레스트를 거치며 세계 최고 리그로 꼽히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만 182경기 29골 14도움을 기록했다. 공격형 미드필더와 윙 포워드를 모두 소화할 수 있다.

그는 2016년 잉글랜드 국가대표팀에 발탁돼 A매치 데뷔전을 치렀다. 2018년 러시아 월드컵에서 1골 2도움을 올리며 주축으로 활약하며 잉글랜드를 준결승에 진출시켰다.

계약을 마무리한 린가드는 FC서울의 2차 동계 전지훈련지인 가고시마로 합류한다.

린가드는 K리그 흥행에 기여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그는 “K리그 흥행을 위해 이바지하는 게 매력적이었다”고 언급했다.

린가드는 FC서울이 가장 적극적으로 계약을 제안한 것이 입단한 이유라고 털어놨다. 그는 “지난여름에 많은 구단에서 제안이 있었지만 다른 구단은 구두로만 했다면 서울은 계약 내용을 서면으로 써서 영국 맨체스터까지 찾아왔다”며 “그래서 결정했고 다른 구단은 고려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프리미어리그에서 상대했던 기성용과의 만남에 기대를 드러냈다. 린가드는 “프리미어리그에서 스완지시티에 있던 기성용과 몇 차례 함께 뛰었다”며 “구단 레전드인 기성용과 한국에서 같이 뛰면서 시너지를 낼 것이라 확신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 10월 이후 실전을 뛰지 않아 경기 감각에 우려가 있지만 린가드는 몸 상태에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경기에 뛴 지 오래돼 많은 우려가 있겠지만 1월에는 계약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며 “매일 2번 두바이에서 개인 트레이너와 훈련했다. 개막까지 충분히 몸 상태를 끌어올릴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패션 사업 등을 하고 있는 린가드가 경기에 온전히 집중할 수 있겠냐는 우려도 있다. 이에 대개 그는 “개인 사업은 별개다. 가장 중요한 것은 축구”라며 “지금은 축구에만 집중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린가드가 한국에 오면서 잉글랜드에서 뛰던 당시보다 주급을 대폭 줄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그는 “계약 내용을 말할 수 없다”며 답을 피했다.

피리를 부는 골 세리머니로 유명한 린가드는 입국 당시 한국 축구팬으로부터 단소를 선물로 받았다. 그는 “단소를 아직 안 불어봤다. 한국에서 유명한 악기라 알고 있다. 차차 알아가겠다”며 “공항과 호텔에서 선물을 많이 받았다. 팬 사랑에 고맙다. 지금도 사진 촬영을 요청하면 감사한 마음으로 응하고 있다. 그게 해야 할 일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