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마스-이’ 협상 최대 쟁점은…“영구 휴전” vs “절대 불가”

|

[ad_1]

가자지구 휴전안이 두 달여 만에 실질적인 진전을 보이면서 기대가 높아진 가운데, 하마스가 영구 휴전을 요구하는 ‘역제안’을 내놔 협상에 제동이 걸렸다.이스라엘이 하마스 궤멸과 인질 생환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기 위해 종전은 절대 불가하다는 입장인 만큼, 향후 협상이 진전을 보일 수 있을지 주목된다.◆하마스, ‘6주 휴전안’에 역제안…“3단계 걸친 영구 휴전”이스라엘·미국·이집트·카타르는 앞서 파리 4자 회의에서 6주간 임시 휴전을 통한 순차적인 인질 석방안을 도출, 하마스에 제안했다.하마스는 합의안을 받은 뒤 한동안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일각에선 가자지구 내부 지도부와 카타르 등에 기반을 둔 외부 지도부 간 마찰로 결정이 지연되고 있다는 분석도 제기됐다.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중동 4개국을 순방 중이던 지난 6일(현지시간) 하마스는 중재국 카타르를 통해 역제안을 내놨다. 135일간의 휴전, 가자지구에서 이스라엘 지상군 철수, 하마스 고위 간부 등 팔레스타인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