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스벅? 서민들 오는 곳 아냐”…”20년 전 이야기를” 싸늘[이슈세개]

|

[ad_1]

한동훈 “스벅? 서민들 오는 곳 아냐”…”20년 전 이야기를” 싸늘

윤창원·황진환 기자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서울 동대문구 경동시장에서 “스타벅스는 서민들이 오는 곳은 아니다”고 발언한 것을 두고 시대에 뒤떨어진 감각이라는 야권 비판이 나왔다. 국민의힘은 꼬투리 잡기라고 반박했다.


5일 한동훈 위원장은 서울 동대문구 경동시장에 위치한 ‘스타벅스 경동 1960’점을 찾아 “스타벅스는 사실 업계의 강자다. 여기가 서민들이 오고 그런 곳은 아니다”고 밝혔다.

이어 “이곳의 (음료) 한 잔, 모든 아이템 당 300원을 경동시장 상인회에 제공하는 상생협약을 맺은 곳이라고 들었다”며 “이런 식의 상생 모델은 모두에게 좋은 것이 아닌가 그런 차원에서 (여기에) 왔다”고 설명했다.

이 발언 중 “여기가(스타벅스가) 서민들이 오고 그런 곳은 아니다”는 대목이 논란이 됐다.

최강욱 민주당 전 의원은 이날 한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자기 머릿속에는 스타벅스가 미국 브랜드이고, 상대적으로 고급커피로 알려져 있고 하니 너희 서민들이 저런 걸 어떻게 먹어(라고 생각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개혁신당 문성호 정책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스타벅스가 허영의 아이콘이었던 시절은 20년도 더 지난 오렌지족 시절 이야기”라며 “지금의 대한민국에서 스타벅스 같은 커피전문점은 직장인들이 매일 들르는 서민적 장소가 된 지 오래”라고 지적했다.

이어 “시대의 변화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는 한 위원장을 보면 시대에 뒤떨어진 감각으로 집권 여당을 이끄는 게 아닌지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어설프게 젊은 척 말로만 동료시민 운운하지 말고 진정으로 국민 눈높이에 맞는 공감 능력부터 먼저 갖춰야 한다”고 꼬집었다.

SNS 캡처SNS 캡처
한 위원장의 발언을 두고 일부 누리꾼들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한 누리꾼은 “소인이 가당치도 않은 스타벅스에 가버렸다”며 한복 차림에 짚신을 신고 걷는 움짤(움직이는 이미지)을 올렸다. “스타벅스 기프티콘을 받았는데 계급상승권이었다”, “오늘 스타벅스 가려고 집 팔았다” 등의 반응도 나왔다.

반면 국민의힘은 ‘꼬투리 잡기’라는 입장이다.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오늘 한 위원장은 스타벅스 경동시장 1960점을 찾아 매장에서 판매하는 모든 품목당 300원을 적립해 경동시장 지역 상생 기금으로 조성하는 상생협력 모델을 설명했다”며 “이 과정에서 애초의 취지와 목적과는 무관하게 일부 발언만을 잘라 꼬투리 잡기식 흠집 내기가 난무하고 있다”고 밝혔다.

같은 당 장예찬 전 최고위원도 SNS를 통해 “정부에서 제공하는 햇살론 대출을 받기 위한 서민 자격은 연소득 4500만 원 이하”라며 “요즘 물가에서 연소득 4500만 원으로 생활하려면 매일 스타벅스에서 4500원 커피를 마실 수 있을까?”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누구나 다 서민이라고는 하지만 정치에 관심을 가지고 미주알고주알 하는 사람은 대부분 중상층”이라고 주장했다.

“자궁경부암 사망” 여배우, 다음날 멀쩡히 등장…자작극 이유는?

푸남 판디 SNS 캡처 푸남 판디 SNS 캡처 
발리우드 배우 겸 모델인 푸남 판디(32)가 자신이 자궁경부암으로 사망했다는 자작극 소동을 벌였다. 그는 “자궁경부암에 대한 인도 사회의식을 높이기 위한 캠페인”이었다고 해명했다.

5일 영국 BBC 등에 따르면 지난 2일 판디의 인스타그램에는 그가 자궁경부암에 맞서 싸우다 숨졌다는 글이 게재됐다. 이에 인도 현지 언론은 게시글을 인용해 그의 사망 소식을 보도했다.

판디는 하루 뒤 자신의 죽음은 사실이 아니라는 동영상을 게시했다. 그는 영상을 통해 “사망에 대한 인스타그램 게시는 자궁경부암에 대한 인도 사회의 인식을 제고하기 위한 소셜미디어 캠페인의 일부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인도 사회에서 갑자기 모두가 자궁경부암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나의 사망 소식이 경각심을 높일 수 있어 자랑스럽다”고 덧붙였다.

현지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갑론을박이 펼쳐졌다. 일부는 판디의 게시글로 인해 많은 사람이 자궁경부암에 관심을 갖게 됐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으나, 대다수는 암으로 생명을 잃은 이들을 배려하지 않은 무감각한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비판이 거세지자 판디는 “불쾌하게 느끼셨을지도 모르지만, 더 큰 목적을 생각해 보시길 부탁드린다”며 “판단을 내리기 전에 전세계 여성들에게 (자궁경부암이)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음을 인식해 주시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발로 운전대 조작하며 고속도로 질주…춤 추고 농담도

발로 운전대를 조작하며 손으로는 춤을 추는 운전자. JTBC 보도 캡처발로 운전대를 조작하며 손으로는 춤을 추는 운전자. JTBC 보도 캡처
두 발로 운전대를 조작하며 고속도로를 질주한 5톤 트럭 운전자의 모습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5일 JTBC 보도에 따르면 지난 1월 한 자동차 동호회에는 손이 아닌 발을 사용해 고속도로를 질주하는 대형트럭 운전자 영상이 공유됐다. 해당 영상에는 운전자가 노래에 맞춰 손으로는 춤을 추고, 발로는 핸들을 조작하고 경적을 울리는 모습이 담겼다.

위험천만한 운전을 벌인 운전자는 20대, 해당 차량은 5톤 이상 대형 화물차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운전자는 “만났을 때 운전을 못해서 발로 운전하는 줄 알았는데 역시다”라는 동호회 회원 농담에 “운전을 발로 배웠다”고 아무렇지 않게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백성문 변호사는 “급정거 시 차량을 어떻게 멈추냐”며 “위급한 상황이 생기면 바로 사고가 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절대 있어서는 안 되는 너무나 위험한 운전”이라고 강조했다.

누리꾼들은 “내가 뭘 본 것이냐. 대형사고 치기 전에 면허 취소해야 한다”, “자랑이라고 영상을 올린 것이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