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시 일부러 칠한 건 아니겠지?”… 한동훈, ‘얼굴 검댕’ 의혹 제기한 野

|


한 위원장, 매년 외교관 등에 보내는 설 예산 연탄 기부로 돌리라 지시
민형배 의원 “왜 옷은 멀쩡한데 얼굴에만 검댕이 묻었을까”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오전 서울 노원구 백사마을에서 열린 ‘따뜻한 대한민국 만들기 국민동행’ 사랑의 연탄 나눔 행사에서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설 명절에 때 아닌 ‘한동훈 검댕’ 논란이 정치권 화두로 떠올랐다.

 

총선을 앞두고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연탄 봉사활동에 나섰는데, 현장 사진을 두고 야권이 ‘쇼가 아니냐’고 의심하기 시작한 것이다.

 

한 위원장은 지난 8일 해외 대사를 비롯한 국내외 주요 인사에게 선물용으로 써온 ‘국민의힘 설 선물 예산 전액’을 ‘저소득층 연탄값’으로 기부한 뒤  빈민촌에서 직접 연탄을 날랐다.

 

이날 관련 사진이 공개되자 더불어민주당을 중심으로 한 야권에서 “일부러 검댕 묻힌 ‘쇼’는 아니겠지”라는 비아냥이 흘러나왔다.

 

국민의힘은 이날 봉사단체 ‘밥상공동체 연탄은행’에 연탄 7만1000장 기증서를 전달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해 12월4일 연탄 1만장을 기부했고, 국민의힘은 같은 달 12일 2만장을 기부한 바 있다.

 

한 위원장은 외국 외교관 등에 매년 보내던 7000만원 규모 금년도 설 선물 예산안을 보고 받고 “이거 받을 만한 분들은 우리 선물 하나쯤은 안 받아도 그만인 분들 아니냐”라며 연탄 기부를 지시했다.

 

이에 봉사단체 측은 “국민의힘은 지난해 말에 이미 했는데, 뭔가 착오가 있는 것 아니냐”고 되물었다는 후문이다.

 

한 위원장은 기증서 전달 현장에서 “저희가 잘 챙기지 못해 죄송하다”며 “앞으로 매년 이 정도 규모 기부를 이어가겠다”고 약속했다.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9일 페이스북 글에서 한 위원장의 봉사 활동 사진을 공유하며 “왜 옷은 멀쩡한데 얼굴에만 검댕이 묻었을까”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그는 “누군가 양손으로 볼에 묻히고 콧등에도 한 점 찍은 듯 인공의 흔적까지 담았다”며 “이즈음 연탄 나르기는 이웃을 생각하는 행위”라며 “이런 일을 여러 번 해본 분들에 따르면 옷보다 얼굴에 먼저 연탄 검댕이 묻는 경우는 흔치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대개 이런 행사에 참여하면 검댕이 얼굴에 묻지 않도록 각별히 조심해서 저런 경우가 흔치 않다는 것”이라며 “설을 앞둔 시점에 동료시민 돕는 ‘연탄 나르기’마저 정치적 쇼를 위한 장식으로 이용한 건 아니겠지”라고 덧붙였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