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가방 하나가 나라 뒤흔들어…이제 그만했으면”|동아일보

|

[ad_1]

윤, 김건희 명품백 수수 논란 해명

홍 “가십 키우다가 국정 돼 버렸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8일 김건희 여사의 명품백 수수 논란과 관련해 “이제 그만들 좀 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홍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가십에 불과한 것을 초기에 적절히 대처하지 못하고 논란만 키우다가 국정이 돼 버렸다”며 “아무도 적극적으로 나서서 해명할 생각은 하지 않고 눈치 보고 미루다가 커져 버렸다”고 지적했다.

그는 문재인 전 대통령 부인인 김정숙 여사의 지난 2018년 인도 방문을 겨냥해 “대통령 전용기를 나 홀로 타고 타지마할 관광 갔다 온 퍼스트레이디도 있었다”고 꼬집기도 했다.

홍 시장은 “그 놀이 행사에 들어간 국민 세금이 수십억도 더 됐는데 그건 당시 쉬쉬하며 그냥 묻었다”며 “오랜 지인이 준 가방 하나가 나라를 뒤흔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전날 방송된 KBS 신년대담에서 김 여사의 명품백 수수 배경 등을 설명했다. 그는 “매정하게 못 끊은 게 문제고 앞으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며 국민의 양해를 구했다.

그는 김 여사 판단의 잘못을 인정하면서도 명품백을 전달한 최재영 목사의 행위가 정치공작임을 강조했다. 재발 방지를 위한 특별감찰관과 제2부속실 설치 가능성도 내비쳤다.

야당은 이와 관련 “끝내 대통령의 사과는 없었다”면서 “대국민 사과와 철저한 수사를 요구하는 민의에 대한 대통령의 오만한 불통에 답답함을 누를 수 없다”고 비판했다.

[서울=뉴시스]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